고양이 잡아먹고 잔디 뜯어 먹으며 버티는 지옥의 현장, 시리아y
국제

고양이 잡아먹고 잔디 뜯어 먹으며 버티는 지옥의 현장, 시리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1-12 18:53:49 | 수정 : 2016-01-12 20:32: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6개월 동안 포위된 마을 ‘마다야’ 지난달부터 지금까지 28명 사망
시리아 정부군에 포위돼 수개월째 고립된 반군점령 마을 마다야에서 기아사태가 발생하면서 한 소년이 뼈만 앙상하게 남아있다. 사진은 현지 조직인 혁명위원회가 AP에 제공한 것이다. 마다야에 인도적 지원품이 전달된 것은 지난해 10월이 마지막이었다. (AP=뉴시스)
5년째 내전 중인 시리아의 한 마을에서 지난 한 달 여 동안 28명이 목숨을 잃었다. 아무것도 먹지 못해 배고픔을 호소하다 생을 달리했다. 생사람도 굶어죽게 만드는 이 참담한 현실은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이 민간이 사는 마을을 봉쇄하고 공성전에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이 마을을 이탈하는 것을 막고 외부의 인도주의적인 접근을 차단함으로써 물리력으로 상대방의 항복을 끌어내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고스란히 피해를 당하는 것은 마을 주민들이다.

BBC에 따르면 시리아 남서부 '마다야'가 굶주림으로 죽어가는 대표적인 마을이다. 이곳에는 4만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북서쪽으로 25km 떨어졌고, 11km 앞에는 레바논 국경이 있다. 7월초부터 정부군과 레바논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포위된 상태다. 이들이 길목을 모두 봉쇄하면서 마을 주민들은 점차 극심한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11일(이하 현지시각) 유엔, 적십자 등의 구호 트럭 44대가 마다야로 들어갔고 음식과 약품, 담요, 각종 생활 물품이 주민들에게 전달됐다.

적십자 소속의 한 활동가는 당시 마다야로 들어갔을 때 사람들이 “음식 가져 왔나”, “약 가져 왔나”는 말부터 물었다고 언론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일부는 미소를 짓고 손을 흔들었지만 대다수는 그저 가만히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현장을 방문한 구호단체 직원들에 따르면 주민들은 보름 동안 죽만 먹거나 고양을 잡아먹으며 버텨왔다고 한다. 어떤 이들은 쓰레기통을 뒤졌고 잔디를 뜯어 먹는 경우도 있었다.

한 구호단체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마다야에서 28명이 기아에 허덕이다 결국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중에는 태어난 지 1년이 안 된 6명의 영아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뿐 아니라 마다야에서 즉각적으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위기에 처한 사람은 400명에 달한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와 헤즈볼라 모두 마다야에서 사람들이 죽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비슷한 시각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푸아, 카프라야 지역에도 구호품을 실은 21대의 트럭이 들어갔다. 트럭에는 쌀, 식물성 기름, 밀가루, 설탕, 소금, 물, 영아용 조제분유, 담요, 약 외과수술용 물품 등이 있었다. 이 두 지역은 지난해 3월부터 반군에 포위당했다. 여기에는 20만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트럭은 마을 주민들이 수 개월을 버틸 수 있는 식량과 생활 물품이 있지만 언제까지 외부 원조로 버틸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내전을 겪는 시리아가 점점 지옥으로 변해가고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