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잡아먹고 잔디 뜯어 먹으며 버티는 지옥의 현장, 시리아y
국제

고양이 잡아먹고 잔디 뜯어 먹으며 버티는 지옥의 현장, 시리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1-12 18:53:49 | 수정 : 2016-01-12 20:32: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6개월 동안 포위된 마을 ‘마다야’ 지난달부터 지금까지 28명 사망
시리아 정부군에 포위돼 수개월째 고립된 반군점령 마을 마다야에서 기아사태가 발생하면서 한 소년이 뼈만 앙상하게 남아있다. 사진은 현지 조직인 혁명위원회가 AP에 제공한 것이다. 마다야에 인도적 지원품이 전달된 것은 지난해 10월이 마지막이었다. (AP=뉴시스)
5년째 내전 중인 시리아의 한 마을에서 지난 한 달 여 동안 28명이 목숨을 잃었다. 아무것도 먹지 못해 배고픔을 호소하다 생을 달리했다. 생사람도 굶어죽게 만드는 이 참담한 현실은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이 민간이 사는 마을을 봉쇄하고 공성전에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이 마을을 이탈하는 것을 막고 외부의 인도주의적인 접근을 차단함으로써 물리력으로 상대방의 항복을 끌어내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고스란히 피해를 당하는 것은 마을 주민들이다.

BBC에 따르면 시리아 남서부 '마다야'가 굶주림으로 죽어가는 대표적인 마을이다. 이곳에는 4만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북서쪽으로 25km 떨어졌고, 11km 앞에는 레바논 국경이 있다. 7월초부터 정부군과 레바논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포위된 상태다. 이들이 길목을 모두 봉쇄하면서 마을 주민들은 점차 극심한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11일(이하 현지시각) 유엔, 적십자 등의 구호 트럭 44대가 마다야로 들어갔고 음식과 약품, 담요, 각종 생활 물품이 주민들에게 전달됐다.

적십자 소속의 한 활동가는 당시 마다야로 들어갔을 때 사람들이 “음식 가져 왔나”, “약 가져 왔나”는 말부터 물었다고 언론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일부는 미소를 짓고 손을 흔들었지만 대다수는 그저 가만히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현장을 방문한 구호단체 직원들에 따르면 주민들은 보름 동안 죽만 먹거나 고양을 잡아먹으며 버텨왔다고 한다. 어떤 이들은 쓰레기통을 뒤졌고 잔디를 뜯어 먹는 경우도 있었다.

한 구호단체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마다야에서 28명이 기아에 허덕이다 결국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중에는 태어난 지 1년이 안 된 6명의 영아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뿐 아니라 마다야에서 즉각적으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위기에 처한 사람은 400명에 달한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와 헤즈볼라 모두 마다야에서 사람들이 죽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비슷한 시각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푸아, 카프라야 지역에도 구호품을 실은 21대의 트럭이 들어갔다. 트럭에는 쌀, 식물성 기름, 밀가루, 설탕, 소금, 물, 영아용 조제분유, 담요, 약 외과수술용 물품 등이 있었다. 이 두 지역은 지난해 3월부터 반군에 포위당했다. 여기에는 20만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트럭은 마을 주민들이 수 개월을 버틸 수 있는 식량과 생활 물품이 있지만 언제까지 외부 원조로 버틸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내전을 겪는 시리아가 점점 지옥으로 변해가고 있다.


이슬 기자[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유통기한 빼고 달걀 판매한 유통업자들 덜미…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
유통기한 등을 표시하지 않고 식용 달걀을 유통·판매한 유통업자...
목욕탕 배수구에 발 빠진 8살 어린이 목숨 잃어
전북 정읍의 한 목욕탕에서 배수구에 발이 낀 8살 이 모 군이 ...
대한민국 숨은 영웅 찾기…서울 명동 '이회영 흉상'
대중이 잘 알지 못하는 숨은 영웅들의 동상을 소개하며 그들의 일...
키보드부터 웹캠·마이크 입력 정보까지 탈취…나노코어 기반 악성코드 '주의'
최근 원격제어 프로그램 '나노코어'를 기반으로 제작한 악성코드가...
변협, '막말 변론' 물의 빚은 김평우 변호사 조사 착수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에서...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나와 서울 삼성동 사...
축제속 마지막 촛불, 광화문 광장 밝혔다…"국민의 승리"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다음날인 11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탄핵심판 선고 앞두고 경찰, 최고 경계령 발동…갑호 비상령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을 앞두고 헌법재판소에 긴장감이 감돈...
역대 최대 성과 내고 대장정 마친 특검…檢 특수본이 바통 이어 받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 수사를 위해 출범한 박영수 특별검...
해부용 시신 앞에서 기념촬영 의사들 과태료 처분
최근 의사들이 연구목적으로 기증한 해부용 시신 앞에서 기념사진을...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