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고통은 도대체 언제 끝날까…IS, 시리아 연쇄 테러 자행y
국제

이 고통은 도대체 언제 끝날까…IS, 시리아 연쇄 테러 자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2-22 14:46:02 | 수정 : 2016-02-22 15:02:3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점정 휴전 합의에도 폭탄 테러 발생해 최소 122명 목숨 잃어
시리아 관영 SNAA 통신은 21일(현지시각)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발생한 IS의 폭탄 테러로 인해 부상을 당한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모자의 사진을 공개했다. (AP=뉴시스)
미국과 러시아가 시리아 내전 휴전을 잠정 합의하며 시리아에서의 폭력 행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lamic State·IS)가 테러를 통한 대규모 살상행위를 이어가고 있다. 시리아 내전은 2011년 반정부 시위에서 시작해 6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종파간·국가간 갈등이 첨예하게 엇갈려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내전 기간 동안 25만 명이 살해됐고 100만 명 이상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 방송에 따르면 IS는 2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와 중서부 도시 홈스에서 테러를 자행하고 이를 온라인을 통해 알렸다. 하루 동안 두 곳에서 발생한 테러로 인해 최소 122명이 목숨을 잃었다.

IS는 다마스쿠스 인근 이슬람 시아파 사원인 ‘사이이다 자이나브’ 구역에서 세 차례의 폭발을 일으키며 일대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다마스쿠스 피해지역에서 최소 83명이 사망하고 178명이 부상했다.

홈스에서도 폭탄을 실은 차량 두 대가 도시 중앙의 버스 정류장에서 폭발해 39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변에 있던 차량들은 폭발 충격에 완전히 구겨지고 불에 타 흉물스럽게 변했다. 인근 건물 역시 처참하게 부서진 사태다. 이 지역은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속한 이슬람 알라위파가 거주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IS가 홈스 지역의 알라위파를 겨냥한 것은 아사드 정권의 지원을 받는 것에 대한 공격이라고 CNN은 전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은 46명이 죽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

IS는 다마스쿠스 테러와 홈스 공격 모두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밝혔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시리아에 대한 IS 공격을 강도 높게 비난하며 희생자들 가운데 아이들이 있었다고 질타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약 3개월 동안 홈스에서 테러가 발생한 것은 이번 사건을 제외하고 세 차례나 더 있다. 1월 26일 차량 폭탄 테러와 자살 폭탄 테러로 24명이 죽고 100명 가량이 부상했다. 지난해 12월 28일과 12일에도 폭탄 테러가 발생했었다.

2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발생한 IS의 테러로 인해 일대가 완전히 쑥대밭이 된 모습. 피해 지역에 시민들이 모여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시민들 뒤로 처참하게 부서진 건물이 당시 폭탄 테러의 위력을 보여주고 있다. (AP=뉴시스)
최근 시리아 내전을 막기 위한 해빙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정작 시리아 내에서는 테러 움직임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CNN에 따르면 21일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시리아에서의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잠정 합의하고 세부 원칙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 같은 국제사회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러시아의 휴전 잠정 합의 발표가 나온 이날 시리아에서 두 차례에 걸쳐 테러가 발생한 것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구본무 LG 회장, 20일 별세…뇌종양 투병 중 병세 악화
23년 동안 LG그룹을 이끈 구본무 회장이 20일 오전 별세했다...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FIFA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또 전범기 등장
세계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의 피파(FIFA) 월드컵 공...
조선일보, "짓밟힌 자의 항변" 드루킹 옥중편지 단독 공개…김경수, "황당 소설"
18일 조선일보가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온...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최순실 주치의’ 이임순 위증 공소기각…“국조특위 활동 종료 후 고발 ‘위법’”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활동이 종료된 후 국회에서의 ...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