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프에 복종하라" 천명했던 IS 지도자 ‘알아드나니’ 사망y
국제

"칼리프에 복종하라" 천명했던 IS 지도자 ‘알아드나니’ 사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8-31 11:33:51 | 수정 : 2016-08-31 13:00:1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IS, 이례적으로 공식 성명 발표…보복 경고
이슬람국가(IS)가 사망했다고 밝힌 대변인 아부 알 아드니의 생전 모습. (AP=뉴시스)
수니파 이슬람주의 과격조직 이슬람국가(IS)의 대변인이자 주요 지도자인 아부 무함마드 알아드나니가 시리아에서 사망했다. IS는 이례적으로 집단 내 주요 간부의 사망사실을 공식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IS가 운영하는 아마크 통신은 알아드나니가 시리아 알레포 지역에서 군사 작전을 점검하던 중 목숨을 잃었다고 30일(이하 현지시각) 밝혔다. IS는 구체적인 사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그의 죽음에 대한 복수를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IS는 알아드나니를 '순교자'라고 칭송했다.

CNN에 따르면 IS는 공식 성명에서 "불결하고 비겁한 비신앙자들과 기독교의 상징을 들고 있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좋은 소식을 가지고 가겠다. IS의 새로운 세대가 전해 줄 이 소식이 그들을 깨울 것이다. IS의 새로운 세대는 삶보다 죽음을 사랑하며 성전(지하드)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가진 자들"이라고 말했다.

IS 소탕에 열을 올리고 있는 연합군은 알아드나니의 죽음이 사실인지 여부를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는 입장이지만 미국 국방부 관계자는 30일 시리아 북부 알밥에서 진행한 정밀 타격에서 알아드나니를 목표물로 삼았다고 인정했다. 피터 쿡 국방부 대변인은 "아직 정밀 타격의 결과에 대해 분석 중이지만 알아드나니의 사망이 IS에 영향을 줬다"고 평가했다.

알아드나니는 IS의 주요 설계자다. 2014년 6월 자신의 홈페이지와 트위터에 당시 ISIL(IS 전신·이라크 레반트 이슬람 국가)이 이슬람국가를 설립한다는 사실을 공표했다. 그는 최고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칼리프’로 추대한다고 밝히며, 시리아 북서부 알레포부터 이라크 동부 디얄라주가 이슬람국가의 통치지역이라고 선포했다. ‘칼리프’는 이슬람교 창시자인 무함마드(마호메트)의 대리인 또는 후계자를 의미하며, 종교적·정치적 권한을 가진 이슬람 공동체 최고 지도자를 의미한다. 알아드나니는 성명에서 “칼리프의 힘과 군대의 영향력이 미치는 지역의 모든 국가, 단체, 조직은 무효다. 칼리프에게 귀 기울이고 복종하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나왔어?"·"죽으면 안 돼"…세월호 선조위, 휴대전화 복구 결과 공개
2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세...
朴, 6시간 재판에 딱 '19자' 발언…하품·팔짱·미소도
"나중에…", "자세한 건 추후에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근혜...

TODAY 뉴스

더보기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한 항소심에서 법원이 1심보다 더 무거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9부(부장판사 함상훈)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한 모(22) 씨와 정 모(21) 씨에게 징역 7년, 김 모(22) 씨와 박 모(2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한 씨의 형량은 1심과 동일하고, 정 씨, 김 씨, 박 씨의 경우 1심보다 형량이 1년씩 늘어났다.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던 다른 김 모(22)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또 다른 김 모(22) 씨에게는 원심과 동일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