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파리기후변화협정 4일 발효…온실가스 감축해야 지구도 사람도 산다

등록 2016-11-04 15:14:08 | 수정 2016-11-04 15:22:46

2020년부터 새 기후체계 돌입

파리기후변화협정이 4일(미국 뉴욕 현지시각)부터 공식적으로 작동한다. 파리기후변화협정은 지난해 12월 프랑스에서 열린 21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채택한 새로운 기후체제다.

기존 기후변화협정인 교토의정서는 선진국에만 온실가스 감축을 의무화했지만 파리협정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구분 없이 195개 당사국 모두 의무적으로 지키도록 했다. 생존을 위해 국제사회가 선택한 새로운 기후체제로 지구온난화 문제가 실상 지구촌 전체의 문제임을 보여준다.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55%를 차지하는 최소 55개 나라가 자국에서 비준을 하면 발효한다는 게 파리협정의 조건이었다. 온실가스 최대 배출국인 중국·미국·인도·유럽연합이 9월~10월 사이에 참여하면서 지난달 5일 55개 나라가 비준을 완료했다.

온실가스 배출 비중은 중국이 20.1%로 가장 높고 이어 미국 17.9%, 인도 4.1%, 독일 2.6%, 브라질 2.5%, 캐나다 2.0% 멕시코 1.7%, 프랑스 1.3%다. 절차에 따라 55개 나라가 비준 완료한 지 30일 후인 4일 공식 발효한다.

한국은 3일 국회가 파리협정 비준동의안을 통과시키면서 96번째 참여국가로 명단에 올랐다. 한국의 비준 발효일은 유엔 사무총장에게 비준서를 기탁한 30일 후인 내달 3일이다.

2020년부터는 당사국 대부분이 자발적으로 온실가스에 동참하는 신기후체제가 시작할 전망이다.

아직 비준하지 않은 나라의 온실가스 배출 비중을 살펴보면 러시아 7.5%, 일본 3.8%, 영국 1.6%, 이란 1.3%, 터키 1.2%, 이탈리아 1.2%, 폴란드 1.1%, 아르헨티나 0.9%, 스페인 0.9%다.

파리협정의 목표는 지구의 평균온도가 산업화 이전과 비교했을 때 섭씨 2도 이상 높아지지 않도록 온실가스를 줄이는 것이다. 지구의 온실가스를 줄이려면 각 나라가 기존에 배출하던 것보다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협정 당사국들은 자율적으로 자국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주기적으로 기후변화협약 사무국에 제출한다. 목표를 얼마나 이행하고 있는지 상황 보고도 정기적으로 해야 한다. 각 나라가 제출한 온실가스 감축 이행 실적은 전지구적인 차원의 온실가스 감축 성과 점검에 쓰인다. 또 점검 결과를 기초로 각 나라는 기후변화 대응 수준을 차차 강화해 나가는 노력을 해야 한다.

한국은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의 37%를 줄일 계획이다. 외교부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과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올해 안에 수립하고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