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득표율 더 높지만…선거인단이 '우선'
국제

힐러리 득표율 더 높지만…선거인단이 '우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10 09:08:50 | 수정 : 2016-12-05 12:54: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선거인단 트럼프 290명-힐러리 228명…득표율 47.5%-47.7%
공화당 상·하원 다수당 유지
미국 시애틀에서 9일(현지시간) 성조기를 어깨에 둘러맨 남성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항의 시위를 벌이던 중 기운없이 도로에 앉아 있다. (AP=뉴시스)
미국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선거인단 우위로 대통령에 당선됐지만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보다 득표율은 소폭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득표율과 관계 없이 선거인단 270명(전체 538명의 과반)을 확보하는 후보가 당선되는 미국의 독특한 선거 제도가 트럼프 당선이라는 결과를 냈다.민주당으로서 지난 2000년 대선 때 앨 고어 후보가 공화당의 조지 W 부시보다 많은 표를 얻고도 선거인단 수에 밀려 패배했던 악몽을 16년만에 다시 겪게 된 것이다.

9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는 현재까지 선거인단 과반을 훌쩍 넘긴 290명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된다. 클린턴은 228명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득표율은 정반대다. 전체 개표가 92% 진행된 가운데 트럼프는 득표율 47.5%(5958만9806표)를 달리고 있다. 클린턴은 이보다 0.2% 높은 47.7%(5979만6265표)를 기록했다.

미 대선의 승패를 좌우하는 것은 득표율이 아니라 선거인단이다. 50개주(네브레스카, 메인 제외)는 각 지역에서 선두를 차지한 후보에게 주별 할당된 선거인단을 모두 몰아주는 '승자 독식제'를 취한다.

선거인단 제도는 미 연방주의를 보호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다수결 원칙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는다. 경합주가 지나친 결정권을 갖는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난 2000년 대선의 민주당 엘 고어 후보가 선거인단 제도의 대표적 피해자다. 공화당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보다 전국적으로 33만 표를 더 얻었지만 선거인단은 266명 대 271명으로 5명 밀렸다.

당시 최대 경합주 플로리다에서 재검표 사태가 벌어지기까지 했지만 고어는 국민통합을 위해 결과에 승복하기로 했다. 클린턴 역시 전날 깨끗이 패배를 인정한 상태다.

공화당은 트럼프의 백악관 입성에 더해 상하원 선거까지 3연승을 이뤘다. 선거를 치른 상원 34석(전체 100석의 3분의 1) 중 공화당이 21석을 확정했다. 민주당은 12석을 가져갔다. 나머지 1석은 아직 개표 중이다.

이로써 상원 전체 의석 구도는 공화당 51석, 민주당 48석으로 공화당이 계속 다수당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공화당은 지난 2014년 중간선거에서 8년 만에 민주당으로부터 다수당을 빼앗은 바 있다.

하원 선거에서는 일단 공화당이 238석(전체 435석)을 확보했다. 민주당은 193석에 만족하고 있다. 4개 선거구 개표가 진행 중이지만 공화당의 다수당 유지가 확실하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용산 건물 붕괴’ 합동감식 “폭발·화재 때문 아냐”
지난 3일 무너진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현장 합동감식 결과,...
"유명 해외 배송업체 사칭한 이메일 악성코드 주의하세요"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을 상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
임종석(52)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을 가리켜 주사파라고 ...
‘후원금 강요’ 장시호, 항소심서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강요한 혐의 등...
"FIFA, 사과 후 오류 수정…'전범기 티셔츠'는 아직 판매"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한국 대표팀...
담뱃갑 경고 그림 청소년에 효과…10명 중 8명 “담배 안 피워야겠다”
담뱃값 경고 그림이 청소년의 흡연 예방과 금연에 효과가 있다는 ...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 강효상, "양상훈 주필을 파면하라" 요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달 29일 조선일보·TV조선을 겨냥해...
무좀약·순간접착제 안약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무좀약, 순간접착제 등 안약 용기와 유사한 형태의 용기에 담긴 ...
"안전하단 말 믿었는데…중국서 들여온 라텍스 매트리스도 라돈 방출"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나와 파문이 커지는 ...
박상기 법무, 몰카 영상 ‘상습·영리목적’ 유포 구속 수사 지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몰래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