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 6.5 강진에 인도네시아 아체 쑥대밭…생존자 구조에 주력
국제

규모 6.5 강진에 인도네시아 아체 쑥대밭…생존자 구조에 주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08 15:47:41 | 수정 : 2016-12-12 09:33:3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04년 지진·지진해일로 16만 명 사망한 공포 여전히 남아 있어
인도네시아 아체주 피디에 자야에서 7일 한 어린이가 규모 6.5 강진에 무너진 건물 더미의 그늘에 앉아 있다. (AP=뉴시스)
7일 새벽(이하 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에서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해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영국 BBC 방송은 8일 오전 현재까지 확인한 사망자 수가 97명이라고 밝혔다. 현지에서는 단 한 명의 생존자라도 구조하기 위해 수색작업이 진행 중이다.

지진은 오전 5시께 아체주 레울레우트 북쪽 약 10km 지점 지하 8.2km에서 발생했다. 지표면과 가까운 곳에서 강력한 진동이 발생하면서 에너지는 곧바로 건물로 전달됐다. 200채 이상의 건물이 부서지거나 넘어질 것처럼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형국이다. 수 천 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고 임시 천막으로 몸을 피한 상태다. 아체주에서 600명 이상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잔해에 깔린 사람이 많다는 관측 때문에 사망자가 증가할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온다.

아체에서는 2004년 12월 26일 지진이 발생하면서 몰고 온 지진해일로 인해 16만 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벌어졌다. 당시의 공포를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는 수많은 주민들은 진동을 느끼자 고지대로 몸을 피했다. 지진해일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가 밝혔지만 많은 주민들은 지진해일이 닥칠지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좀처럼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수백명의 군인과 공무원들은 이재민들과 주민들을 위해 임시 거처를 마련하고 있다.

지진으로 인해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곳은 피디에 자야 지역이다. 가옥과 상점 이슬람교 회당이 무너지거나 부서졌다. 강한 진동은 길을 조각냈고 전신주까지 넘어뜨린 상태다. 이 때문에 피디에 자야 지역은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디에 자야는 아체 북쪽 해안을 따라 있는 곳으로 15만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아체주의 주도 반다아체에서 110km 떨어진 곳이다. 생존자를 찾기 위해 구조대원들은 굴삭기를 동원하거나 맨손으로 건물 잔해를 치우고 있다. 구조작업은 7일 밤까지 이어졌다.

주당국은 피해 지역 주민들은 물과 식료품을 비롯한 기본적인 생필품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재 발리에 머물고 있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최대한 빨리 피해 현장을 찾을 것이라며, "재난대응 당국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인명구조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