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사상 첫 북핵 특별회의…북핵 규탄 성명 발표
국제

나토, 사상 첫 북핵 특별회의…북핵 규탄 성명 발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3:41:07 | 수정 : 2016-12-19 09:29: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안보리 결의 2321·2270호 결의 이행 중요성 강조
자료사진, 벨기에 브뤼셀에서 10월 27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국방장관회의가 열리고 있다. (AP=뉴시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최고의사결정기관인 북대서양이사회가 15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본부에서 28개 회원국이 참석한 북핵 특별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핵·미사일 개발을 강력히 규탄하는 내용의 대북성명을 발표했다.

북대서양이사회는 집단방위기구인 나토의 최고 의사결정기관이다. 통상 28개 회원국의 상주 대사들이 참석해 회원국의 평화·안보 문제를 협의한다. 이날 회의에는 나토 아시아태평양 지역 글로벌 파트너 8개 나라 중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대표가 참석했다. 한국은 2006년 나토와 공식적인 관계를 구축했다.

북대서양이사회는 대북성명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핵·미사일 개발과 호전적 수사를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하고 북한의 지속적 도발 행위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북한이 안보리 결의 2321·2270호 등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고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나토는 그간 북한이 도발할 때 사무총장과 북대서양이사회 이름으로 성명을 발표했지만 북핵문제를 유일한 의제로 북대서양이사회를 따로 열고 대북성명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