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24개 기상이변은 지구온난화 증거" 미 해양대기청 보고서
국제

"지난해 24개 기상이변은 지구온난화 증거" 미 해양대기청 보고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3:51:09 | 수정 : 2016-12-16 13:54: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5년 9월 30일 맑은날임에도 만조시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홍수가 덮쳐 시가지가 물에 잠긴 마이애미의 모습. 미 해양대기청은 지난 해 발생한 24건의 기상이변이 지구 온난화의 결과임을 알리는 새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AP=뉴시스)
지난 해 동안 전세계에서 일어난 24개 기상 이변은 인간이 만든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의 족적이라는 미 해양대기청( NOAA )의 새로운 기상보고서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지질학회보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이날 발표된 연례보고서에서 NOAA 연구진들은 지난 해의 24~30개에 달하는 기상 이변에서 지구온난화의 기후변화는 작든 크든 기본적인 원인의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 중에는 영국에서 발생한 이례적인 겨울 폭염, 알래스카 산불, 마이애미의 괴상한 '마른 하늘의 홍수' 를 비롯해 11건의 이상고온 사례가 포함되어 있다.

이 보고서에 수록된 기후변화 사례에는 알래스카, 워싱턴주, 미국 남동부, 캐나다, 유럽, 호주,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태평양 북서부 사이클론 지역, 인도, 파키스탄, 이집트, 에디오피아, 남아프리카의 경우도 들어있다.

이 보고서의 공동 필자인 NOAA 의 스테파니 헤링 연구원은 "어떻게해서든 관측을 해야하고 원인을 밝혀내야 한다. 지금까지의 증거를 모은 것이 이번 보고서이다"라고 말하고 미국의 이상 한파, 나이지리아와 인도의 폭우등 6가지는 원인 파악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9월의 마이애미 홍수는 해수면의 상승과 지반 침하로 인해 쨍쨍한 맑은 날씨에도 엄청난 홍수가 모든 시가지를 덮쳐 시내 도로도 무려 56cm 깊이의 물에 잠겼는데, 이런 사례는 앞으로도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연구에 가담한 세계 116명의 과학자들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기상이변은 갈수록 빈발하고 있으며 이는 미 국립과학아카데미가 올해 초 인정한 컴류터 시뮬레이션 기법과 각종 데이터, 기상물리학 연구자료등을 종합한 결과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북극권의 회오리와 극지 얼음의 감소와의 상관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과학자들의 견해가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