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24개 기상이변은 지구온난화 증거" 미 해양대기청 보고서
국제

"지난해 24개 기상이변은 지구온난화 증거" 미 해양대기청 보고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3:51:09 | 수정 : 2016-12-16 13:54: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5년 9월 30일 맑은날임에도 만조시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홍수가 덮쳐 시가지가 물에 잠긴 마이애미의 모습. 미 해양대기청은 지난 해 발생한 24건의 기상이변이 지구 온난화의 결과임을 알리는 새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AP=뉴시스)
지난 해 동안 전세계에서 일어난 24개 기상 이변은 인간이 만든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의 족적이라는 미 해양대기청( NOAA )의 새로운 기상보고서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지질학회보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이날 발표된 연례보고서에서 NOAA 연구진들은 지난 해의 24~30개에 달하는 기상 이변에서 지구온난화의 기후변화는 작든 크든 기본적인 원인의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 중에는 영국에서 발생한 이례적인 겨울 폭염, 알래스카 산불, 마이애미의 괴상한 '마른 하늘의 홍수' 를 비롯해 11건의 이상고온 사례가 포함되어 있다.

이 보고서에 수록된 기후변화 사례에는 알래스카, 워싱턴주, 미국 남동부, 캐나다, 유럽, 호주,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태평양 북서부 사이클론 지역, 인도, 파키스탄, 이집트, 에디오피아, 남아프리카의 경우도 들어있다.

이 보고서의 공동 필자인 NOAA 의 스테파니 헤링 연구원은 "어떻게해서든 관측을 해야하고 원인을 밝혀내야 한다. 지금까지의 증거를 모은 것이 이번 보고서이다"라고 말하고 미국의 이상 한파, 나이지리아와 인도의 폭우등 6가지는 원인 파악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9월의 마이애미 홍수는 해수면의 상승과 지반 침하로 인해 쨍쨍한 맑은 날씨에도 엄청난 홍수가 모든 시가지를 덮쳐 시내 도로도 무려 56cm 깊이의 물에 잠겼는데, 이런 사례는 앞으로도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연구에 가담한 세계 116명의 과학자들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기상이변은 갈수록 빈발하고 있으며 이는 미 국립과학아카데미가 올해 초 인정한 컴류터 시뮬레이션 기법과 각종 데이터, 기상물리학 연구자료등을 종합한 결과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북극권의 회오리와 극지 얼음의 감소와의 상관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과학자들의 견해가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남태평양 섬나라 나우루로 도피한 사기 피의자 국내 송환
인터폴 국제공조수사로 남태평양 섬나라로 도피한 11억 원대 사기...
쏘이면 통증 심하면 사망, 독개미 유입 '적신호'
최근 호주와 일본 등에서 사람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가하는 독개미...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