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 "수중드론 운용 미국 해군 군함은 간첩선"
국제

중국군 "수중드론 운용 미국 해군 군함은 간첩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9 21:36:09 | 수정 : 2016-12-19 21:37: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난 15일 남중국해에서 탈취한 미국 수중드론을 운용하는 모선인 해양조사선은 간첩선이라고 중국군 매체가 19일 비난했다.

인민해방군 공식 매체인 중국군망(中國軍網)은 이날 수중드론을 발사한 미국 해군 소속 해양조사선 보디치(USNS Bowditch)가 정보를 수집해 미군 잠수함에 제공하는 스파이선으로 도발 행위를 상습적으로 자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디치 호는 2002년에는 중국 배타적 경제수역(EEZ) 안에서 정보를 수집한 전력도 있다고 한다.

사이트는 보디치 호를 포함해 미국 해군의 해양조사선 모두 '명실상부한 첩보선'으로 항상 세계 각지 해역을 돌아다니며 선상에 탑재한 최첨단 정보탐지 시스템을 이용해 정찰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매체는 보디치 호의 주요 임무 대상이 중국 주변 해역으로 해도 측정, 해수 염도와 조수간만 등 해양 분석, 수중 정찰 설비와 장치를 설치하는 것으로 수집한 정보 모두 군사 목적으로 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국방부는 16일 중국 해군이 15일 오후 보디치 호가 관리하는 수중드론 1대를 탈취했다며 중국에 외교채널로 항의하고 반환을 요구했다고 발표해 남중국해에서 양국 간 긴장이 급격히 고조했다.

이후 미국 국방부 피터 쿡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중국 해군 군함이 남중국해 공해에서 무단 인양한 수중드론의 반환에 중국 측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 양위쥔(楊宇軍) 대변인도 같은 날 미국 측에 수중드론을 적절한 방식으로 돌려줄 것이라면서 미군이 오랫동안 중국 주변 해역에 군함과 군용기를 보내 근접 정찰과 군사측량을 실시하는데 결단코 반대한다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