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EPA· 농무· 내무부 등에 언론접촉 금지·예산집행 중단 명령
국제

트럼프, EPA· 농무· 내무부 등에 언론접촉 금지·예산집행 중단 명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25 15:16:10 | 수정 : 2017-01-25 15:18: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 룸에서 자동차 3사 최고경영자와 회동하고 있다. 이날 션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미 환경보호국(EPA)을 포함해 일부 정부 기관에 모든 언론 접촉과 이메일 교환, 보도자료 배포를 금지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또 트럼프 정부가 이들 정부기관 직원들에게 새로운 업무 계약이나 교부금 지출도 금지했다며 연방정부 공무원들 사이에서 앞으로 대통령의 일정만 공개할 수 있는 것이 아니냐는 자조 섞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언론과의 접촉금지 명령이 내려진 기관들은 환경 및 과학 정책을 관리·감독하는 곳으로 기후변화 정책을 담당하는 직원들 사이에서 불만이 확대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런 명령은 EPA뿐만 아니라 농무부와 내무부 등 다른 부서에도 내려진 것으로 파악됐다. 션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24일 취재진에게 "정부 기관들이 정보를 대외에 전달하는 방식이 변경됐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정권이 바뀌면서 부처들이 기존 정책을 재검토하는 것이 놀아운 일은 아니다"라며 "그러나 아직까지 이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WP는 내부 정보를 통제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정책 방향이 연방정부 공무원들과 충돌을 일으킬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익명의 EPA의 공보 담장 직원은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로부터 "직원들이 주고받는 소셜미디어가 외부에 노출되서는 안 된다는 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실제 WP는 EPA의 여러 소셜 미디어 계정이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이후 거의 이용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이 환경단체인 EWG(Environmental Working Group)의 회장인 켄 쿡은 트럼프 행정부의 내부 통제 및 언론 접촉금지에 우려를 표했다. 쿡 회장은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은 자랑스러울 것"이라며 "EPA는 다른 정부기관들과 마찬가지로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이 되는 곳이다. 미국인들은 공중보건과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어떤 정책이 집행되는 지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의 국립공원관리청(NPS) 트위터 메시지를 리트윗한 후 일시적으로 정지됐던 내무부의 공식 트위터는 지난 21일 다시 활성화됐다. 문제가 된 NPS의 트위터 메시지는 트럼프 취임식에 참석한 군중 규모 논란에 관한 것과 백악관 홈페이지에 올라온 새로운 정책에 관련된 내용이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NPS는 관련 규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소셜미디어 정책들을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미 농무부도 당분간 언론과의 접촉을 금지하는 메모를 23일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미 농업연구청(Agriculture Research Service·ARS) 소장인 셰론 드럼은 내부 직원들에게 "지금 이 시점부터 ARS는 어떤 형태의 자료도 외부에 배포하지 않는다. 이중에는 보도자료, 사진, 소셜미디어 콘텐츠도 포함된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 기후변화 등 몇 개의 이슈를 다루는 정부기구 연구원들에 대한 기자들의 접근도 제한됐다. 법무부와 노동부, 미 항공우주국(NASA), 미 지질조사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과 관계 없이 외부와 계속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