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세션스 법무장관 인준
국제

'인종차별 논란' 세션스 법무장관 인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09 16:47:41 | 수정 : 2017-02-09 16:50: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미국 상원은 8일 본회의를 열어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인준안을 찬성 52표 반대 47표로 통과시켰다. 사진은 세션스 법무장관 내정자가 지난 1월10일 상원 법사위원회에 출석해 증언하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셰션스 내정자는 과거 인종차별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제프 세션스(70) 법무장관 지명자가 8일(현지시간) 상원 인준을 받았다. 8일 열린 상원 본 회의에서 세션스 법무장관 인준안은 찬성 52표 반대 47표로 통과됐다.공화당은 전체 100석인 상원에서 52석을 확보한 다수당이다.

반 이민 행정명령 입안자로 알려진 세션스 법무장관은 과거 인종차별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다.

1997년부터 상원의원으로 재직한 세션스는 대선 당시 미 의회에서 가장 먼저 트럼프를 지지한 인물이다. 앨라배마주 법무장관을 역임한 세션스 내정자는 1985년 미국 최대 흑인 인권운동단체인 'NAACP(전미유색인지위향상협회)'를 비미국적이고 공산당에 고무된 단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백인우월주의단체인 'KKK'를 옹호한 혐의로 이듬해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에 의해 연방판사로 지명됐지만 인준이 거부된 전력이 있다.

이런 배경 때문인지 세션스는 법무장관 인준 청문회에서 '인종차별주의자'라는 꼬리표를 떼기 위해 민주당 의원들의 공세에 적극적으로 맞서며 여러 의혹을 해명했다. 공화당은 세션스가 오랜 기간 공직자로 재직했다며 그는 투표권을 존중하고 인종차별 논란도 확실히 밝혀진 것이 아니라고 셰션스를 두둔했다.

세션스는 청문회에서 "미국의 최고 법 집행관으로서 성소수자, 여성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계 미국인 형제, 자매들을 법으로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이앤 파인스타인(민주·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이 "흑인들은 당신이 공정한 법무장관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한다"고 지적하자 "인권의 역사와 극심한 차별, 투표를 금지하는 행위가 아프리카계 미국인 형제, 자매들에게 미친 끔찍한 영향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션스는 또 "동성결혼과 낙태를 지지하지는 않지만 이에 대한 법원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엘리자베스 워런(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지난 7일 인준 청문회에서 세션스를 비난하다가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으로부터 함구령을 받았다. 워런 상원의원이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서 킹 목사의 부인 코레타 스콧 킹 여사가 1986년 상원에 보낸 편지를 낭독한 것이 발단이 됐다. 편지는 당시 상원의원이었던 세션스를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워런의 편지 낭독은 상원 토론규칙 제19조항(Rule XIX) 위반이라며 함구령 투표를 발의했다. 함구령은 표결에 부쳐졌고 안건은 공화당의 의도대로 상원에서 통과됐다.

워런은 8일 MSNBC와의 인터뷰에서 "상원 분포도로 봤을 떼 민주당이 세션스 인준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야당이고 세션스에 반대하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밝혔다.

상원은 전날인 7일 본회의를 열어 세션스 내정자 인준 토론 종결 투표를 진행해 찬성 52표 반대 47표로 통과시켰다.

지난 1일 실시된 상원 법사위원회는 표결을 통해 찬성 11표 반대 9표로 세션스 인준안을 가결하며 본회의에 넘겼다. 당초 표결은 지난 1월31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민주당 의원들이 셸리 예이츠 법무장관 대행 경질에 항의해 투표를 거부하면서 표결이 하루 미뤄졌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쏘이면 통증 심하면 사망, 독개미 유입 '적신호'
최근 호주와 일본 등에서 사람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가하는 독개미...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