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로 2100년엔 심해 생물 거의 아사할것"..20개국 해양학자 보고
국제

"지구온난화로 2100년엔 심해 생물 거의 아사할것"..20개국 해양학자 보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5 12:44:58 | 수정 : 2017-02-25 12:46: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6년 5월 미국 메인주 프렌드쉽 롱아일랜드 섬에서 채취된 랍스터의 새끼. 지구 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과 저산소대 확산으로 2100년대에는 해저 200m에서 6000m에 이르는 심해의 해양생물이 거의 굶어죽는 사태가 우려된다는 해양학자들의 보고서가 발표됐다. (AP=뉴시스)
앞으로 2100년이면 수심 200~6000m에 이르는 심해의 생물들은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 온도 상승과 저산소 수역의 확대로 기아와 급격한 환경변화를 감수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연구보고서가 세계 20개국 해양연구소의 연구자들에 의해 발표되었다.

전문학술지 '엘레멘타'에 발표된 이 논문에 따르면 연구자들은 '기후변화대책 정부간 위원회'를 위해 개발한 31개 지구시스템의 모델을 사용해서 가장 해양동물이 많이 서식하고 있는 심해의 해수온도, 산소량, 산성도(pH), 먹이의 공급량등을 예측한 결과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 조사 대상 수심 해역의 생물다양성은 해저 바닥까지의 공간에 존재하는 근소한 양의 먹이로 결정되는데 앞으로 80여년이면 이 먹이의 양도 절반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대표집필자 중의 하나인 오리건주립대 해양생태학자 앤드류 서버(Thurber) 교수는 말했다.

" 따라서 앞으로의 변화는 서식 생물체도 점점 더 크기가 작은 유기체로 이행하게 되며 그 와중에 일부 종은 번성하고 일부는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것이며 대다수는 죽음에 이를 것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이에 따라 해저 세계 일부는 해파리나 오징어 같은 연체동물이 늘어나고 물고기와 한류 산호초등은 희소해질 것이라고 그는 예측했다.

이 연구에 사용한 지구 시스템 모델들은 현재 3000~6000m 해저의 바닥층 해수온도는 북대서양과 남북극 해역에서도 2100년에는 현재 기온보다 0.5도 내지 1도 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그보다 얕은 200~3000m 에서는 상승세가 더 가파라서 태평양, 대서양, 남북극 해역 대부분이 거의 4도 가까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육지에서의 4도는 별것 아닌것 같지만 해저 환경에서는 엄청난 온도 변화이다. 이는 수 백만년 겨울 만에 처음으로 한 여름을 맞는 것과 같다"고 서버 교수는 말했다. 그 결과 먹거리의 부족과 먹이사슬의 붕괴는 가속화되어 아사를 면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미 심해 지역 대부분에서는 심한 먹잇감 부족을 겪고 있지만 , 앞으로는 거의 기아사태가 될 것이라고 연구에 참가한 에딘버러 헤리엇-와트대학의 앤드류 스위트먼 교수도 말하고 있다.

게다가 10년전 부터 저산소 또는 무산소 해류층으로 인한 갑각류의 대량 폐사가 남북 태평양과 대서양, 인도양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어 해수온도 상승과 식량부족, 저산소 지대는 향후 3대 해양재난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유통기한 빼고 달걀 판매한 유통업자들 덜미…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
유통기한 등을 표시하지 않고 식용 달걀을 유통·판매한 유통업자...
목욕탕 배수구에 발 빠진 8살 어린이 목숨 잃어
전북 정읍의 한 목욕탕에서 배수구에 발이 낀 8살 이 모 군이 ...
대한민국 숨은 영웅 찾기…서울 명동 '이회영 흉상'
대중이 잘 알지 못하는 숨은 영웅들의 동상을 소개하며 그들의 일...
키보드부터 웹캠·마이크 입력 정보까지 탈취…나노코어 기반 악성코드 '주의'
최근 원격제어 프로그램 '나노코어'를 기반으로 제작한 악성코드가...
변협, '막말 변론' 물의 빚은 김평우 변호사 조사 착수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에서...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나와 서울 삼성동 사...
축제속 마지막 촛불, 광화문 광장 밝혔다…"국민의 승리"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다음날인 11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탄핵심판 선고 앞두고 경찰, 최고 경계령 발동…갑호 비상령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을 앞두고 헌법재판소에 긴장감이 감돈...
역대 최대 성과 내고 대장정 마친 특검…檢 특수본이 바통 이어 받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 수사를 위해 출범한 박영수 특별검...
해부용 시신 앞에서 기념촬영 의사들 과태료 처분
최근 의사들이 연구목적으로 기증한 해부용 시신 앞에서 기념사진을...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