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아프리카 기아로 2000만 목숨 위험 " 긴급 구호금 44억달러 호소
국제

유엔 "아프리카 기아로 2000만 목숨 위험 " 긴급 구호금 44억달러 호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5 12:47:38 | 수정 : 2017-02-25 12:49:2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난해 국경없는 의사회가 운영하는 나이지리아 마이두구리 국경지대의 급식소를 찾은 나이지리아의 유아가 긴급 구호식을 먹고 있다. 유니세프는 현재 남수단을 비롯한 4개국에서 140만명의 아이들이 죽음직전에 놓여있다고 발표했으며 유엔은 44억달러의 긴급구호자금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AP=뉴시스)
유엔은 남수단 나이제리아 소말리아 예멘등 4개국의 기아상태가 '대 참극'이 되지않으려면 3월말 이내에 긴급구호자금 44억달러( 5조217억원)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은 22일 (현지시간) 아직까지 모금한 자금이 9000만 달러에 불과하다며 남수단에서는 이미 기아로 비상사태가 선포된만큼 향후 2000만명이 굶주림으로 희생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엄청난 비극과 맞서고 있다. 지금 사태가 대참극으로 끝나는 것만은 피해야한다"고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최근 몇주일 동안 현지의 유엔 구호단체들이 4개국의 식량부족사태가 심각하다며 기아사태가 확산되고 있다고 전해왔다고 그는 덧붙였다.

각국 마다 사정은 좀 다르지만 유엔은 이런 사태가 소말리아처럼 단순한 가뭄 때문이 아니라 각지의 내전과 전투상황 탓이라고 보고 있다고 사무총장은 말했다.

유니세프도 21일 "무려 140만명의 임박한 아사상태에 처해 있다"고 발표하고 올해 4개국에서 가장 심한 영양실조와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보다 하루 전에는 남수단 정부와 유엔의 각 단체들이 두개로 분단된 남수단의 내전으로 10만명 이상이 기아상태에 처해있고 2013년 내전의 시작 이후 심한 인플레이션으로 식품을 살 수 없는 가정들이 많아서 사망자가 많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유엔과 식량관련 국제기구가 정의한 기아사태는 5세 이하 어린이들의 30%가 극심한 영양실조에 걸려있을 때와 매일 인구 1만명당 2명 이상의 사망률을 기록한 상황을 말하며 그 밖의 기준들도 있다.

유엔은 현재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영양실조와 죽음 사이의 공간에서 생명의 위협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