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수렁에 빠진 시리아…7년 째로 접어든 내전
국제

깊은 수렁에 빠진 시리아…7년 째로 접어든 내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14 16:44:15 | 수정 : 2017-03-14 17:04: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300만 5세 이하 아동은 전쟁 없는 세상 알지 못해
1일 내전으로 인해 화상을 당한 시리아 소녀 와파가 쉼터 밖에서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유엔난민기구 제공)
시리아 내전이 11일을 기점으로 6주년을 맞았다. 내전이 발생한 지 7년 째로 접어든 셈이다. 유엔난민기구는 내전으로 인해 시리아 안팎에서 고통 받는 수백만 명의 무고한 시리아인들을 위해 국제사회의 손길이 절박하다고 호소했다.

최근 시리아를 찾은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은 "시리아는 깊은 수렁에 빠져있다. 시리아의 평화와 안전을 되찾기 위한 (국제사회의) 과감한 행동이 취해지지 않는다면 이 전쟁으로 인한 피해는 몇 세대가 지나도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내전 여파로 인도주의적 지원이 필요한 시리아인이 1350만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630만 명은 시리아 안에서 집을 잃은 국내실향민이다. 수십 만 명은 타국의 보호를 기대하며 위험한 바닷길을 통해 시리아를 탈출했다. 300만 명의 5세 이하 시리아 아동은 전쟁을 하지 않은 세상을 알지 못하는 실정이다.

490만 명의 시리아인은 타국에서 난민으로 살아가고 있으며 이 중 대다수는 인접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 시리아 난민을 보호하는 해당 나라 역시 사회·경제·정치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 난민은 대부분 여성과 아동이다.

그란디 고등판무관은 "(시리아에서)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지고, 무고한 민간인들이 죽임을 당하며, 삶터가 무너지고, 상업과 생계는 산산이 부서졌다. 이는 우리 공동의 실패"라고 꼬집었다.

유엔난민기구는 수년 동안 수백만 난민들의 생존에 필수적인 지원을 제공했다. 지난 한 해 동안만 100만 명 이상의 시리아인에게 겨울 영하의 날씨를 이길 수 있도록 동절기구호품을 지원했다. 400만 명에게 식량·의료품·침구 등 기초구호품을 제공했다. 200만 명에게 아동보호·교육·건강 서비스를 제공했다.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리아 일부 지역으로는 접근이 어려워 구호품과 필수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다.

유엔난민기구는 "난민들의 수요는 큰 폭으로 증가하는 반면 기금마련은 뒤처지고 있다"고 걱정했다. 유엔은 올해 시리아 국내실향민과 난민을 위해 각 나라에 80억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는 4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회담이 시리아 지원 기금을 예측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그란디 고등판무관은 "방대한 난민의 수요에 우리가 응대할 수 있도록 공여국들이 적절한 기금을 유연한 자세로 기탁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 방대한 난민의 수요에 우리가 응대할 수 있도록 공여국들이 적절한 기금을 유연한 자세로 기탁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