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미국의 시리아 폭격은 주권국 침공…미러 관계 악화시켜"
국제

푸틴 "미국의 시리아 폭격은 주권국 침공…미러 관계 악화시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22:14:54 | 수정 : 2017-04-07 22:17: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르한겔스크에서 열린 '국제북극포럼'(IAF)에 참석했다. (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의 시리아 공격을 "주권국가에 대한 침략"으로 비난했다.

타스 통신, 가디언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실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성명에서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시리아 공격을 주권국가 침공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푸틴 대통령은 (미국이) 테러단체가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러시아와 시리아의) 주장을 전면으로 무시하는 것은 상황을 심각하게 만들 뿐 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이 이라크에서 발생하고 있는 수많은 민간인 희생에 대한 관심을 돌리기 위해 시리아를 공격했다"고 말했다. 또 "이는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를 악화시킬 뿐아니라 대테러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페스코프 대변인이 지적한 "이라크에서 발생하고 있는 수많은 민간인 희생"이란, 최근 이라크 모술에서 발생한 미군 오폭 사건을 가르키는 것으로 보인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은 지난 3월 25일 성명에 "모술 서부 알아가왓 알자디다 거주지에서 폭격으로 민간인 수백 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중부사령부는 “3월17일 폭격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거점과 민간인 희생이 보고된 지역과 일치한다”고 밝혀 사실상 오폭에 의한 민간인 희생을 인정했다.

미국은 6일 밤 지중해에 배치한 자국 구축함 USS 로스호와 USS포터에서 시리아 알샤이라트 공군기지를 향해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 59기를 발사했다.

이 공격으로 미국의 시리아 공군기지 순항 미사일 공격으로 시리아 군인 4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에 따르면 이날 미국이 시리아 샤이라트 공군기지 미사일 공격에 장군 1명 등 시리아 군인 최소 4명이 숨지고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했다.

미군의 시리아 폭격으로 미국과 러시아 간의 관계가 악화한 가운에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1일부터 이틀간 러시아를 방문할 예정이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나왔어?"·"죽으면 안 돼"…세월호 선조위, 휴대전화 복구 결과 공개
2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세...
朴, 6시간 재판에 딱 '19자' 발언…하품·팔짱·미소도
"나중에…", "자세한 건 추후에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근혜...

TODAY 뉴스

더보기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한 항소심에서 법원이 1심보다 더 무거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9부(부장판사 함상훈)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한 모(22) 씨와 정 모(21) 씨에게 징역 7년, 김 모(22) 씨와 박 모(2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한 씨의 형량은 1심과 동일하고, 정 씨, 김 씨, 박 씨의 경우 1심보다 형량이 1년씩 늘어났다.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던 다른 김 모(22)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또 다른 김 모(22) 씨에게는 원심과 동일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