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새 헌법 두고 여전히 진통…마데시족, 헌법 개정안 거부
국제

네팔, 새 헌법 두고 여전히 진통…마데시족, 헌법 개정안 거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2 23:25:38 | 수정 : 2017-04-12 23:33: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내달 14일 있을 지방선거 거부하기로 뜻 모아
네팔 경찰이 지난달 10일 카트만두에서 총파업에 돌입한 마데시민주통일전선 활동가들을 체포했다. (AP=뉴시스)
20년 만의 첫 지방선거를 앞둔 네팔이 마데시족의 반대로 난관에 봉착했다. 내달 14일 네팔 전역에서 역사적인 지방선거가 열릴 예정이지만 연방주 획정 문제로 새 헌법에 불만을 피력하고 있는 마데시족이 집단 거부운동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네팔 일간 히말라얀타임스·네팔리타임스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네팔 남부 테라이를 중심으로 한 7개 정당 동맹체인 '마데시민주통일전선(United Democratic Madhesi Front·UDMF)이 12일(이하 현지시각) 회의를 열고 5월 14일에 있을 지방선거를 집단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이날 회의에서 전날 네팔 의회가 내놓은 헌법 수정안을 논의하기 위해 모였지만 긍정적인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 네팔 의회가 마데시족에 기반을 둔 정당들의 요구를 수용하고 지방선거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새 헌법의 수정안을 발표했던 것이지만 마데시족은 '전보다 더 후퇴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수정안은 새로운 연방 구조 조정위원회가 마데시족의 요구 중 하나인 연방주 경계 조정을 담고 있다.

마데시 정당 대표들은 네팔 의회가 여전히 연방주 경계 수정과 관련한 마데시족의 요구를 다루지 않고 있는데다 국적·국회·언어에 관한 규정을 바꾸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Correspondent Jeom-Ki Kim


김점기 특파원  [kj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