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 세계 군사비 지출 1조 6860억 달러… 2년 연속 증가
국제

지난해 전 세계 군사비 지출 1조 6860억 달러… 2년 연속 증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24 17:55:44 | 수정 : 2017-05-03 14:53: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미국, 군사비 최대 지출…2010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
한국, 367억7700만 달러로 10위…아·태 지역 지출 증가
2016년 전 세계 군사비 지출. 미국이 36%로 1위를, 중국이 13%로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2.2%로 10위를 유지했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 제공)
지난해 전 세계 군사비 지출이 1조 6860억 달러에 달해 전년에 비해 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규모 1위는 미국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한 6110억 달러를 군사비로 사용했다.  

분쟁, 무기 등에 대한 권위 있는 싱크탱크인 스웨덴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24일(현지시각) 2016년 전 세계 군사비 데이터를 발표하며 “전 세계 군사비는 2년 연속 증가했고, 이는 2011년 1조 6990억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처음으로 보인 증가현상이다”라고 밝혔다.

SIPRI에 따르면 미국은 전 세계 군사비 지출의 약 36%를 차지했다. 미국의 군사비 지출은 정점을 기록했던 2010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2010년에 비하면 20% 정도 낮은 수준이지만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의 미군 철수로 인한 군사비 하락이 방향을 전환한 것이다.

SIPRI 군비 지출 프로그램 책임자 오드 플뢰랑 박사는 “미국 전체 예산에 대한 법적 규제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군사비 지출 증가에 관한 합의가 의회에서 이루어졌다”며 “미국 내 정세 변화로 향후 군사비 지출 양상은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미국의 뒤를 이은 중국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2150억 달러의 군사비를 지출했다. 전 세계 지출의 13%를 차지하기는 하지만 예년에 비하면 증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한 모양새다.

3위는 692억 달러를 지출한 러시아로, 전년 대비 5.9% 증가했다. 2015년 3위를 기록했던 사우디아라비아는 지속적인 전쟁 개입에도 군사비 지출이 637억 달러로 30%나 하락해 4위를 기록했다. 인도는 전년 대비 8.5% 증가한 559억 달러를 지출해 5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전년 대비 0.9% 증가한 367억 7700만 달러의 군사비를 지출해 10위에 머물렀다. 세계 군사비 지출의 2.2%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밖에 프랑스(557억 달러), 영국(483억 달러), 일본(461억 달러), 독일(410억 달러)이 6~9위를, 이탈리아(279억 달러), 호주(246억 달러), 이스라엘(180억 달러), 터키(148억 달러)가 11~14위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북핵문제와 남중국해 영토분쟁 등으로 긴장감이 고조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군사비 지출액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중부 유럽 지역도 2015년 대비 2.4% 군사비 지출이 증가했다. 시몬 베즈만 SIPRI 선임연구원은 “중부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군사비 지출을 늘리는 현상은 러시아가 큰 위협으로 인식된 점에 일부분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해 대부분 원유수출국의 군사비 지출은 대폭 하락했다. 낸 티엔 연구원은 “유가충격으로 인한 원유수익 하락과 관련 경제 문제들이 대다수 원유 수출국의 군사비 지출을 감소시켰다”고 설명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구본무 LG 회장, 20일 별세…뇌종양 투병 중 병세 악화
23년 동안 LG그룹을 이끈 구본무 회장이 20일 오전 별세했다...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FIFA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또 전범기 등장
세계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의 피파(FIFA) 월드컵 공...
조선일보, "짓밟힌 자의 항변" 드루킹 옥중편지 단독 공개…김경수, "황당 소설"
18일 조선일보가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온...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최순실 주치의’ 이임순 위증 공소기각…“국조특위 활동 종료 후 고발 ‘위법’”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활동이 종료된 후 국회에서의 ...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