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 세계 군사비 지출 1조 6860억 달러… 2년 연속 증가
국제

지난해 전 세계 군사비 지출 1조 6860억 달러… 2년 연속 증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24 17:55:44 | 수정 : 2017-05-03 14:53: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미국, 군사비 최대 지출…2010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
한국, 367억7700만 달러로 10위…아·태 지역 지출 증가
2016년 전 세계 군사비 지출. 미국이 36%로 1위를, 중국이 13%로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2.2%로 10위를 유지했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 제공)
지난해 전 세계 군사비 지출이 1조 6860억 달러에 달해 전년에 비해 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규모 1위는 미국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한 6110억 달러를 군사비로 사용했다.  

분쟁, 무기 등에 대한 권위 있는 싱크탱크인 스웨덴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24일(현지시각) 2016년 전 세계 군사비 데이터를 발표하며 “전 세계 군사비는 2년 연속 증가했고, 이는 2011년 1조 6990억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처음으로 보인 증가현상이다”라고 밝혔다.

SIPRI에 따르면 미국은 전 세계 군사비 지출의 약 36%를 차지했다. 미국의 군사비 지출은 정점을 기록했던 2010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2010년에 비하면 20% 정도 낮은 수준이지만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의 미군 철수로 인한 군사비 하락이 방향을 전환한 것이다.

SIPRI 군비 지출 프로그램 책임자 오드 플뢰랑 박사는 “미국 전체 예산에 대한 법적 규제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군사비 지출 증가에 관한 합의가 의회에서 이루어졌다”며 “미국 내 정세 변화로 향후 군사비 지출 양상은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미국의 뒤를 이은 중국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2150억 달러의 군사비를 지출했다. 전 세계 지출의 13%를 차지하기는 하지만 예년에 비하면 증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한 모양새다.

3위는 692억 달러를 지출한 러시아로, 전년 대비 5.9% 증가했다. 2015년 3위를 기록했던 사우디아라비아는 지속적인 전쟁 개입에도 군사비 지출이 637억 달러로 30%나 하락해 4위를 기록했다. 인도는 전년 대비 8.5% 증가한 559억 달러를 지출해 5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전년 대비 0.9% 증가한 367억 7700만 달러의 군사비를 지출해 10위에 머물렀다. 세계 군사비 지출의 2.2%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밖에 프랑스(557억 달러), 영국(483억 달러), 일본(461억 달러), 독일(410억 달러)이 6~9위를, 이탈리아(279억 달러), 호주(246억 달러), 이스라엘(180억 달러), 터키(148억 달러)가 11~14위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북핵문제와 남중국해 영토분쟁 등으로 긴장감이 고조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군사비 지출액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중부 유럽 지역도 2015년 대비 2.4% 군사비 지출이 증가했다. 시몬 베즈만 SIPRI 선임연구원은 “중부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군사비 지출을 늘리는 현상은 러시아가 큰 위협으로 인식된 점에 일부분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해 대부분 원유수출국의 군사비 지출은 대폭 하락했다. 낸 티엔 연구원은 “유가충격으로 인한 원유수익 하락과 관련 경제 문제들이 대다수 원유 수출국의 군사비 지출을 감소시켰다”고 설명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