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국제

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5 10:45:03 | 수정 : 2017-05-15 20:21: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마리 콜린스 위원 교황청에 사표 제출 후 첫 반응
마리 콜린스(왼) 위원과 프란치스코 교황. (AP=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교황청이 처리하는 성직자 성폭력 사건이 2000건 이상이라고 시인했다.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 마리 콜린스 위원이 성폭력 사건을 조사함에 있어 교황청의 비협조와 저항을 토로하며 자리에서 물러난 3월 이후 교황이 내놓은 첫 반응이다.

AP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13일(현지시각) 포르투갈에서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용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콜린스가 비판한 내용이 맞다고 수긍했다. 콜린스를 가리켜 "위대한 여성"이라고 강조하면서도 바티칸이 옳은 길을 가고 있다고 밝혔다.

아일랜드 출신의 콜린스는 13살이던 1960년대에 병원에 있는 가톨릭 사제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 교황이 가톨릭 내에서 사제가 아동들을 대상으로 저지르는 성폭력을 막겠다며 2013년에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를 만들었는데, 창립 때부터 이 위원회에 참여한 인물이다.

콜린스는 교황청에 아동성학대를 다룰 신앙교리성의를 만들어 사제들의 성폭력 사건을 은폐한 주교들을 다룰 법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교황청은 이를 거절했다. 콜린스는 사임 성명에서 "어린이와 젊은이들을 성학대의 교회 환경에서 안전하게 만드는 일을 하고 싶었다"며, 교황청 내 행정·관료조직인 쿠리아와 협력을 하지 않으려는 교회 관리들이 저항하는 것을 가리켜 '영혼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맹렬하게 비난한 바 있다.

교황은 바티칸의 성직자 성폭력 사건 처리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비판만 언급하며 사건 처리가 왜 오래걸릴 수 밖에 없는지 이를 해명하는 데 힘을 쏟았다. 사건 처리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더 많은 직원을 배치하고, 사건조사 보고서를 제출하는 주교들을 도울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콜린스가 제기한 다른 중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일절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