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北위협에 잠잠한 한국 조명 “전쟁 일어난다 생각 안 해”
국제

美언론, 北위협에 잠잠한 한국 조명 “전쟁 일어난다 생각 안 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0 13:10:32 | 수정 : 2017-08-10 13:26:3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하대피소·모바일 통신망 갖췄으나 실질적 준비 안 돼…‘양치기 소년 감각’
북한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경고와 북한의 괌 포위사격 예고가 있었음에도 잠잠한 한국인들의 반응에 대해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조선중앙TV가 7월 29일 공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4’형 미사일의 2차 시험 발사 모습.(조선중앙TV 갈무리=뉴시스)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경고와 북한의 괌 포위사격 예고로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잠잠한 한국인들의 반응에 대해 미국 언론들이 주목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9일 한국인들의 “놀라울 정도로 심드렁한 분위기”에 대해 보도하며 “한국의 거리에서 주민들의 안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충돌에 대한 가장 일반적인 반응은 어깨를 으쓱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LAT에 따르면 서울 신촌에서 만난 대학생 한 모 씨는 “내 생애에 전쟁이 실제로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해본 적 없다”고 언급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50대 정 모 씨 역시 “전쟁은 있을 수 없다. 우리는 항상 위협받아왔다. 전쟁은 절대 없다”고 말했다. LAT는 한 20대 청년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의 위험 대비 상황에 대해 소개했다. 최 모 씨는 “응급상황에 정부는 우리에게 어디로 가야 할지, 무엇을 해야 할지 지시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 지시를 따르면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LAT는 한국 정부와 지자체가 전쟁을 대비한 계획 중 하나로 지하철역, 지하주차장 또는 다른 지하 공간에 대피소를 마련해놓고 있으며, 미세먼지 심한 날, 홍수, 폭염 등의 상황에 대해 핸드폰으로 경고를 보내고 응급상황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등 모바일 통신망이 잘 갖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서울에 있는 아산연구소의 제임스 킴 연구원의 말을 통해 일부 전문가들이 며칠 안에 수십만 명의 사망을 일으킬 수 있다고 믿는 공격에 대비해 수도권 주민들이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킴 연구원은 “공식적인 피난 절차가 없다. 준비 차원에서 이론적인 것(행동강령)이 하나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UPI통신도 박성영 4·16연대 운영위원과의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이후 한국인의 반응을 전했다. 박 씨는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 그러나 양 측(미국과 북한)이 최선은 아니지만 긴장을 높이는 방식을 선택하고 있다”며 “미국과 북한은 지체 없이 협상 테이블에서 평화적인 수단을 사용해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UPI는 한국인들이 과거 비슷한 경험이나 북한과의 긴장이 높아졌던 경우를 지적하며 대체로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LAT는 이 같은 한국인들의 반응에 대해 수년 동안 계속된 경고들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위협이 절대 실제로 일어나지 않는다는 '양치기 소년 감각'이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한국의 수도권은 인구가 매우 밀집돼 있고, 북한의 포가 배치된 장소로부터 45마일(약 72.4km) 안에 고층 아파트 단지들이 있다”며 “준비한 노력과 상관없이 어떤 재래식 무기라도 서울을 타격하면 치명적이고 파괴적이며 공포적인 상황을 야기할 수 있다”면서 북한의 재래식 무기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침몰 161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 정부 입만 바라보다 미국행
남대서양에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7일로 161일째...
생리대 논란 검찰 수사로 번지나…깨끗한나라, 김만구 강원대 교수 고소
일회용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가 생리대 유해물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