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잠긴 美 뉴올리언스…고장 난 배수펌프로 인한 인재(人災)
국제

물에 잠긴 美 뉴올리언스…고장 난 배수펌프로 인한 인재(人災)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1 09:57:22 | 수정 : 2017-08-11 16:10:2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루이지애나 주지사, 10일 뉴올리언스에 비상사태 선포
5일(현지시각) 미국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에 홍수가 발생해 건물들이 물에 잠겼다. (AP=뉴시스)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가 지난 주말부터 내린 폭우로 물에 잠겼다. 2005년 사상자 1000여 명과 수십만 명의 이재민을 발생시켰던 허리케인 카트리나 이후 12년 만에 또 도시의 배수시스템이 무너졌다.

AP·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는 10일(현지시각) 뉴올리언스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에드워즈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비가 내린다면 (대처에 있어) 시간이 절대적으로 중요해진다”며 “확실히 지금은 심각한 상황이지만 패닉 상태에 빠질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 당국은 화재 피해를 입은 발전소 설비를 고치고 배수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주말 뉴올리언스에는 3시간 만에 9.4인치(24센치)의 폭우가 쏟아져 거리와 집들이 물에 잠겼다. 허리케인 카트리나 당시의 상황과 비슷한 장면들이 곳곳에 펼쳐져 주민들에게 당시의 악몽을 떠올리게 했다.

국립기상청의 기상학자 필 그릭스비는 이번 폭우가 8월경 남부 뉴올리언스에 발생하는 “상당히 평범한 (기상) 패턴”이라고 칭하며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배수펌프가 일반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양이라고 지적했다.

당초 뉴올리언스 수도당국 관계자는 도시 내 121개 배수펌프가 제대로 가동되고 있었다고 밝혔으나 이후 거짓말이 들통 났다. 폭풍우가 덮쳤을 때 피해지역의 배수펌프 8개가 고장 나 있었고, 두 펌프장은 절반에서 3분의 2의 능력밖에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9일 밤 펌프장에 전력을 공급하는 터빈에 불이 나 배수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미국 통신사 UPI의 보도에 따르면 뉴올리언스의 한 주민은 시 의회 청문회에 참석해 “어떠한 측면에서도 (지금 이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뉴올리언스의 일반적인 여름 호우에도 이번과 같은 홍수가 일어난다면 허리케인이 오면 어떻게 되겠냐. 열대성 저기압에서는 어떻게 되겠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뉴올리언스 당국은 2005년 카트리나 사태 때도 늑장 대처해 피해를 키웠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워싱턴포스트는 뉴올리언스가 약 150억 달러(약 17조 원)를 들여 배수시스템을 정비했지만 이번에도 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시 수도국장 세드릭 그랜트는 ‘인재(人災)’ 발생에 대해 사과하고 올해 허리케인 시즌이 지난 11월 사퇴하겠다고 8일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