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산사태 몸살 앓는 네팔 남부…사상자 속출 '비상'
국제

홍수·산사태 몸살 앓는 네팔 남부…사상자 속출 '비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4 15:28:02 | 수정 : 2017-08-22 08:43: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치트완 국립공원 인근 호텔서 한국인 일가족 고립…코끼리 구조작업 전개
13일(현지시각) 네팔 남부의 주민들이 힘을 모아 홍수 피해 지역을 벗어나고 있다. (AP=뉴시스)
네팔이 몬순기를 지나는 가운데 남부에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해 사상자가 속출했다. 몬순은 매해 6월부터 9월까지 이어지는 우기로 많은 비가 쏟아져 농사에 도움을 주지만 집중호우 형태로 내리면서 종종 인명과 재산 피해를 유발한다.

13일(현지시각) 현재 네팔 남부에서 쏟아진 물폭탄으로 인한 홍수와 산사태 탓에 최소 49명이 목숨을 잃었다. 실종자와 부상자의 수도 빠르게 늘고 있으며,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는 관측이 있다.

이번 폭우는 주로 남부 평원을 강타했는데 사망자 수는 12일에 이미 30명을 넘어섰다. 네팔 정부가 군과 경찰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과 생존자 구조에 나선 가운데 3만 4000채 이상의 가옥이 이미 물에 잠긴 것으로 전해졌다.

네팔 정부는 공식적으로 집계하면 사망자를 비롯한 피해 규모가 더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적십자사는 10만 명 이상이 홍수와 산사태 피해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치트완 지역을 여행하던 한국인 4명도 홍수로 인해 호텔에 갇혀 있다가 가까스로 안전지역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약 158km 떨어진 치트완 국립공원 인근 호텔에 묵고 있던 한국인 일가족 4명이 집중호우로 인해 그대로 고립됐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이들은 당시 호텔 1층에 물이 차면서 2층으로 대피한 상황이었고 주네팔 한국대사관이 치트완 구조 당국과 접촉해 구조를 요청했다. 네팔 구조당국은 헬기를 띄우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13일 낮 12시 45분에 코끼리를 이용한 구조작전을 전개해 한국인 일가족을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시켰다.

Correspondent Jeom-Ki Kim


김점기 특파원  [kjk@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침몰 161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 정부 입만 바라보다 미국행
남대서양에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7일로 161일째...
생리대 논란 검찰 수사로 번지나…깨끗한나라, 김만구 강원대 교수 고소
일회용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가 생리대 유해물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