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라리온 대규모 산사태…사망 400명·실종 600명
국제

시에라리온 대규모 산사태…사망 400명·실종 600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6 11:03:26 | 수정 : 2017-08-16 13:46: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체 보관실 넘쳐나…정부, 집단 매장 준비 중
이재민 3000여 명 발생…콜레라 등 질병 우려
아프리카 서부 시에라리온에서 발생한 홍수로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AP=뉴시스)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대규모 산사태로 400여 명이 목숨을 잃고 600여 명의 생사를 확인할 수 없는 참혹한 피해가 발생했다.

로이터는 14일 오전(현지시간)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의 리젠트 지역에서 발생한 산사태가 최근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가장 치명적인 자연재해 중 하나라고 15일 보도했다.

14일에만 312구의 시신을 발굴했고 15일에도 계속해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어 사망자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
수가 폭증하면서 시체 보관실은 포화상태에 놓였다. 공간이 부족한 탓에 시신을 건물 바닥이나 야외에 안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라리온 정부 당국과 구호기관들은 시체 보관장소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묘지 4곳에 집단 매장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넬리우스 드보 정부 대변인은 17일쯤 매장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산사태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이들은 불안정한 산비탈에 집을 짓고 살던 빈민가 주민들이다. 산사태와 함께 판잣집은 순식간에 토사에 묻혔고 폭우에 떠내려갔다. 시에라리온 기상청이 집중호우 경고를 전혀 하지 않았고, 산사태가 사람들이 자고 있는 새벽시간 대 발생해 인명피해가 더욱 커졌다.

홍수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한 시에라리온 수도 프리타운의 리젠트 지역에서 15일(현지시간) 치안부대가 시신 수색 중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AP=뉴시스)
아부 바카 타라왈리 적십자사 대변인은 적어도 3000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추정하며, 이들에게 대피처와 의료적 지원, 식량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콜레라와 장티푸스 같은 질병이 발생할까 두려워하고 있다”며 “우리는 단지 그 질병들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어니스트 바이 코로마 시에라리온 대통령은 14일 저녁 TV에 출연해 리젠트 지역에 비상대응센터를 세울 것을 약속하며 주민들에게 침착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여전히 산사태에 취약한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이 있다면 즉각 대피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금 우리나라는 긴급한 지원을 필요로 한다”며 국제사회에 긴급구호를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시에라리온은 배수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아 우기 때마다 극심한 홍수 피해를 겪고 있다. 2015년에도 홍수로 인해 10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2014년에는 에볼라 바이러스로 4000여 명이 사망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