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모스크 폭탄·총격 테러…최소 235명 사망
국제

이집트 모스크 폭탄·총격 테러…최소 235명 사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25 15:29:30 | 수정 : 2017-11-25 15:35: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24일(현지시간) 이집트 시나이 반도의 한 모스크(이슬람교 예배당)에서 무장세력에 의한 폭탄·총격 테러가 발생해 현재까지 최소 23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지난 4월 알렉산드리아 교회에서 테러가 발생한 뒤 이집트인들이 오열하는 모습. (AP=뉴시스)
24일(현지시간) 이집트 시나이 반도의 한 모스크(이슬람교 예배당)에서 무장세력에 의한 폭탄·총격 테러가 발생해 최소 235명이 사망했다.

AP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집트 북시나이주 비르 알압드(Bir al-Abd) 마을의 한 모스크에서 발생한 총격과 폭탄 공격으로 현재까지 최소 235명이 사망하고 109명이 부상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016년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고의 사망자(226명) 수를 넘어서면서 최근 4년간 이집트에서 발생한 테러중 가장 큰 규모가 될 전망이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번 공격은 금요일 기도회에 참석한 예배자들을 타깃으로 행해졌다. 목격자들은 범인들이 모스크를 4륜 오토바이로 둘러싸고 모스크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차량에 불을 질러 도주로를 차단하고 공포에 질린 예배객들을 공격했다.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300여명의 피해자들은 대부분 인근 소금 회사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로 파악되고 있다.

이집트 관영 메나통신은 이 공격이 이슬람국가(IS) 이집트 지부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공격 대상이 된 모스크는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인 수피파가 자주 방문하던 곳이다. IS를 포함한 무장세력들은 믿음에 대한 문자적 해석이 적다는 이유로 수피파를 이단으로 규정해 왔다.

IS는 과거에도 수차례 수피파를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지난해에는 수피파 종교 지도자 슐레이만 아부 헤라즈를 납치해 참수하기도 했다. 다만 아직까지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밝힌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다.

IS는 지난 몇년간 북시나이에서 강한 무장 투쟁을 벌여 왔다. 지난해에는 수도 카이로의 교회에서 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테러를 벌여 백 명 넘게 사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슬람 사원에 대한 대규모 공격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이번 공격에 대해 "무력으로 대응하겠다"며 "군과 경찰은 순교자들을 위해 복수할 것이며, 단기간의 무력 사용을 통해 안전과 안정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집트는 긴급 고위급 안보회의를 소집해 앞으로 사흘간을 국가 애도기간으로 선포했다.

이번 공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이어졌다.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 미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등은 이번 폭력 사태를 비판하는 동시에 이집트 국민들을 위로하는 성명을 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사태 직후 트위터에 "무방비 상태에 있는 예배자들을 상대로 한 끔찍하고 비열한 테러리스트의 공격"이라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는 테러를 용인할 수 없다"며 "우리는 그들을 군사적으로 물리쳐야 하며, 그들의 존재의 기초가 되는 극단주의 이데올로기를 배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이번 테러가 "야만적 공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비열한 유혈 사태'의 피해자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아랍연맹은 성명을 통해 "아랍은 극단주의자들의 이데올로기에서 비롯되는 이같이 무서운 범죄로부터 결백하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