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모스크 폭탄·총격 테러…최소 235명 사망
국제

이집트 모스크 폭탄·총격 테러…최소 235명 사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25 15:29:30 | 수정 : 2017-11-25 15:35: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24일(현지시간) 이집트 시나이 반도의 한 모스크(이슬람교 예배당)에서 무장세력에 의한 폭탄·총격 테러가 발생해 현재까지 최소 23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지난 4월 알렉산드리아 교회에서 테러가 발생한 뒤 이집트인들이 오열하는 모습. (AP=뉴시스)
24일(현지시간) 이집트 시나이 반도의 한 모스크(이슬람교 예배당)에서 무장세력에 의한 폭탄·총격 테러가 발생해 최소 235명이 사망했다.

AP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집트 북시나이주 비르 알압드(Bir al-Abd) 마을의 한 모스크에서 발생한 총격과 폭탄 공격으로 현재까지 최소 235명이 사망하고 109명이 부상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016년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고의 사망자(226명) 수를 넘어서면서 최근 4년간 이집트에서 발생한 테러중 가장 큰 규모가 될 전망이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번 공격은 금요일 기도회에 참석한 예배자들을 타깃으로 행해졌다. 목격자들은 범인들이 모스크를 4륜 오토바이로 둘러싸고 모스크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차량에 불을 질러 도주로를 차단하고 공포에 질린 예배객들을 공격했다.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300여명의 피해자들은 대부분 인근 소금 회사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로 파악되고 있다.

이집트 관영 메나통신은 이 공격이 이슬람국가(IS) 이집트 지부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공격 대상이 된 모스크는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인 수피파가 자주 방문하던 곳이다. IS를 포함한 무장세력들은 믿음에 대한 문자적 해석이 적다는 이유로 수피파를 이단으로 규정해 왔다.

IS는 과거에도 수차례 수피파를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지난해에는 수피파 종교 지도자 슐레이만 아부 헤라즈를 납치해 참수하기도 했다. 다만 아직까지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밝힌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다.

IS는 지난 몇년간 북시나이에서 강한 무장 투쟁을 벌여 왔다. 지난해에는 수도 카이로의 교회에서 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테러를 벌여 백 명 넘게 사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슬람 사원에 대한 대규모 공격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이번 공격에 대해 "무력으로 대응하겠다"며 "군과 경찰은 순교자들을 위해 복수할 것이며, 단기간의 무력 사용을 통해 안전과 안정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집트는 긴급 고위급 안보회의를 소집해 앞으로 사흘간을 국가 애도기간으로 선포했다.

이번 공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이어졌다.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 미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등은 이번 폭력 사태를 비판하는 동시에 이집트 국민들을 위로하는 성명을 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사태 직후 트위터에 "무방비 상태에 있는 예배자들을 상대로 한 끔찍하고 비열한 테러리스트의 공격"이라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는 테러를 용인할 수 없다"며 "우리는 그들을 군사적으로 물리쳐야 하며, 그들의 존재의 기초가 되는 극단주의 이데올로기를 배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이번 테러가 "야만적 공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비열한 유혈 사태'의 피해자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아랍연맹은 성명을 통해 "아랍은 극단주의자들의 이데올로기에서 비롯되는 이같이 무서운 범죄로부터 결백하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심해수색장비 투입해 블랙박스 수거해야”
오는 31일은 축구장 3개 너비의 초대형 광석 운반선 스텔라데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