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발리 아궁 화산 네 차례 분화…‘위험’ 경보·항공 운행 마비
국제

인도네시아 발리 아궁 화산 네 차례 분화…‘위험’ 경보·항공 운행 마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27 09:45:03 | 수정 : 2017-11-30 20:53: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화산재 7900m까지 뿜어내…분화구에서 반경 10km 내 대피령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 있는 아궁 화산이 화산재를 뿜어내고 있다. (AP=뉴시스)
인도네시아 발리 섬 아궁 화산이 약 7900m 높이까지 화산재를 뿜어내는 등 본격적인 분화에 들어가면서 현지 재난당국이 경보단계를 ‘위험’으로 상향했다.

AP, AFP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27일 오전 아궁화산의 경보단계를 전체 4단계 중 가장 높은 단계인 ‘위험’으로 높였다. 아울러 대피구역을 분화구로부터 반경 10km까지 확대하고 해당 지역 내 모든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아궁 화산은 지난 25일 오후 5시 30분께 첫 분화를 시작해 26일 오전 세 차례나 분화했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에 따르면 아궁 화산이 뿜어낸 화산재는 2만 6000피트(약 7900m)까지 치솟았다. 분출된 화산재는 바람을 따라 동남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화산재로 인해 항공 운행이 마비되면서 인도네시아를 찾았던 관광객들은 발이 묶였다. 인도네시아 교통부는 발리 섬의 동남쪽에 위치한 롬복 섬이 화산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돼 26일 오후 4시 15분께부터 롬복 국제공항의 운영을 중단했다. 분화구에서 남서쪽으로 58km 정도 떨어진 발리 응우라이 국제공항은 27일 오전 화산 인근 상공의 비행경보 수위가 적색으로 격상되면서 24시간 동안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운영 재개 여부는 내일 상황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아궁 화산은 높이 3142m의 대형 화산으로 지난 1963년 대규모 분화를 일으켰을 때 화산 인근 주민 110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여졌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아궁 화산이 분화할 조짐을 보이자 지난 9월부터 주변 지역 주민 14만 명을 대피시키는 등 대응 준비를 해왔다. 인도네시아에는 아궁 화산 외에도 130개가량의 활화산이 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