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은 이스라엘 수도 아냐" 유엔 결의안에 美 거부권 행사
국제

"예루살렘은 이스라엘 수도 아냐" 유엔 결의안에 美 거부권 행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19 08:50:02 | 수정 : 2017-12-19 11:13: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베냐민 네타냐후, "고마워요" 동영상 게재…마흐무드 압바스, 美 비난
자료사진, 이달 7일(현지시간) 유대를 상징하는 별모양 창문 밖으로 예루살렘 구 시가지의 무슬림 성지 알아크사 사원의 바위돔 모스크가 보인다. (AP=뉴시스)
예루살렘이 이스라엘 수도라고 밝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언을 무효로 만들려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가 미국의 반대에 부딪쳤다. 예루살렘은 유대교·기독교·이슬람교가 모두 성지로 여기는 신성한 도시인 동시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두 나라가 각각 자신들의 수도로 여겨 역사적으로 숱한 분쟁이 발생한 곳이다. 지리적으로는 이스라엘에 속해 있지만 국제법상으로는 어느 나라의 소유도 아니다.

18일(이하 현지시각) 안보리는 이집트가 마련한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미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결의안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예루살렘의 성격·지위 또는 인구 구성의 변화를 목적으로 하는 어떤 결정이나 행동도 법적으로 무효하다"며,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 선언을 철회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예루살렘 지위의 최근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지적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6일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겠다"고 선언하며,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기겠다고 밝혀 중동을 혼란에 빠뜨렸다.

표결에 나선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14개 나라가 결의안에 찬성했지만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했다. 결의안이 통과하려면 9표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하지만 만약 5개 상임이사국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가운데 한 나라라도 거부권을 행사하면 부결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이번 거부권이 미국의 주권은 물론 중동 평화를 위한 미국의 역할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자국의 대사관을 어디에 놓을지에 누구도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다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안보리 결의안이 무산한 것을 두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입장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유엔 결의안이 무산하자 미리 준비한 영상을 올려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는 헤일리 대사를 가리켜 "당신은 진실의 촛불로 어둠을 물리쳤다"고 말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헤일리 대사에게 "고마워요"라고 인사했다.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미국이 국제사회를 무시했다고 지적하며 "미국을 더 이상 중동의 중재자로 용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압바스 수반은 "미치지 않고서야 미국이 그런 선언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겠나"며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팔레스타인은 비난을 하는데 그치지 않고 유엔 비상총회 소집을 요구한 상태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
전국 돌며 오전부터 야산에 천막치고 도박장 개설…조폭 등 26명 검거
전국을 돌며 낮 시간대 인적이 드문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장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