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국제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04 11:07:30 | 수정 : 2018-05-04 12:19:0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호주 멜버른 법원, 3월부터 증인 50명 불러 청문 후 결정
조지 펠 추기경이 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법원을 나서고 있다. 멜버른 치안법원은 이날 강간, 아동 성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펠 추기경을 정식재판에 넘기기로 결정했다. (AP=뉴시스)
성 학대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고국인 호주 법원의 정식 재판에 회부됐다. CNN·BBC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호주 멜버른 치안법원은 1일(현지시간) 지난해 6월 호주 검찰에 의해 강간, 아동 성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펠 추기경을 정식재판에 넘기기로 결정했다.

멜버른 법원은 그를 공식 재판에 회부할지 결정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당시 소년 성가대원 등 목격자 약 50명을 불러 증인 청문을 진행했다. 심리는 빅토리아 주 성 관련 재판 규칙에 따라 비공개로 열려 구체적인 혐의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멜버른 법원의 치안판사는 이날 “검사 측이 제시한 증거와 목격자들의 진술을 종합해 볼 때 재판에 회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제기된 혐의 중 절반 가량을 증거 부족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 펠 추기경은 모든 혐의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했다.

2일 정식 재판 첫 심리에 출석한 펠 추기경은 재판정에 조용히 앉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변호사 로버트 리처는 이날 “내 의뢰인은 76세이며, 중요한 증인은 80대다. 건강은 다른 증인들에게도 중요한 문제”라며 재판 절차가 가능한 한 빨리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펠 추기경은 다음 심리 때까지 보석으로 풀려났다.

BBC에 따르면 검찰과 펠 추기경의 변호인단은 그의 사건을 1970년대 빅토리아 주 밸러랫에서 신부로 일하던 시기에 대한 혐의와 1990년대 멜버른 대주교로 있던 시기에 대한 혐의, 두 개로 나눌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법원이 이를 받아들일 경우 재판은 2개로 나뉘어 진행될 전망이다. 재판 기일은 오는 16일 열릴 행정심리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펠 추기경의 성범죄 의혹은 2016년부터 불거졌다. 그는 호주 정부가 2012년 구성해 5년간 활동한 ‘기관의 아동 성 학대 대응에 관한 특별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공식 재판이 결정되면서 펠 추기경은 가톨릭 인사 중 성범죄 관련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 최고위직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호주 멜버른 대주교, 시드니 대주교를 역임한 펠 추기경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발탁돼 바티칸 재무원장을 맡고 있으며, 바티칸 9인 추기경이사회 멤버이기도 하다. 현재는 휴가를 받아 재판에 집중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법원의 최종 판단에 따라 펠 추기경의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