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지구 > 지진

인도네시아 롬복 지진 사망자 최소 82명..수백명 부상

등록 2018-08-06 10:31:35 | 수정 2018-11-22 20:15:54

인도네시아 휴양지 롬복 섬에서 5일(현지시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다. (AP=뉴시스)
인도네시아의 관광지 롬복 섬에서 5일 저녁( 현지시간) 일주일 만에 다시 발생한 강진으로 최소 82명이 사망했으며 이웃 발리섬까지 흔들렸다고 지진 당국이 발표했다.

규모 7.0의 이번 강진은 롬복섬 북부의 지하 10.5km 지점에서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잠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되었다가 취소되었으며 이웃 발리섬의 덴파사르에서도 건물이 무너질 만큼 위력적이었다. 백화점과 공항 터미널도 천정의 패널들이 떨어져내리는 등 여러 곳이 피해를 입었다고 지진 당국은 밝혔다.

롬복의 지진 현장과 발리섬 일부에서는 사람들이 공포에 질려 비명을 지르며 집안에서 뛰어 나왔고 길 위에 차량들도 크게 흔들리는 것이 동영상 제보를 통해 확인되었다. 롬복섬에서는 군인들을 비롯한 구조대가 부상자들을 들 것과 카펫위에 눕힌 채 대피소로 후송했다.

국가 재난본부는 현재 사망자수가 82명으로 집계되었으며 수백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혀 이전에 발표된 사망자 39명보다 더 늘어났다.

주택과 건물 수천 개가 무너지거나 훼손되었으며 사망자들의 대부분은 무너지는 집에 깔리거나 다쳐서 발생했다고 재난본부는 밝혔다.

쓰나미 경보는 파도의 높이가 15cm정도에 그쳐 곧 해제되었지만 이번 지진의 진동은 롬목섬과 발리 섬에서 모두 강력해 수많은 집들이 무너졌다고 당국은 밝혔다.

롬복섬 북부와 주도 마타람의 주민들은 쓰나미에 대한 공포로 집에서 빠져나와 고지대를 향해서 달렸지만 대부분 무사했다.

지진에도 불구하고 발리섬과 롬복 섬의 공항들은 5일 밤에도 운항을 계속했지만 롬복 공항에서는 지진 직후 정전으로 30분 동안 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했다.

롬복에서는 지난 달 29일에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 1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화산폭발과 지진이 잦은 인도네시아에서는 2004년에는 수마트라섬에서 역대급인 9.1 강진이 발생, 엄청난 쓰나미로 12개국의 관광객을 포함해 무려 23만명이 목숨을 잃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