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취업률 30년 전 수준으로 ‘뚝’
사회일반

20대 취업률 30년 전 수준으로 ‘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0-04-26 14:24:53 | 수정 : 2010-04-26 14:24: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인구 고령화로 60대 취업자는 증가세
20대 취업자 수가 거의 30년 전 수준으로 후퇴했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20대(20~29세) 취업자 수는 올해 1분기에 370만명으로 나타났다. 29년 전인 1981년 4분기의 349만5천명 이후 역대 최저치다.

20대 취업자 수는 1995년 3분기에 505만7천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한 이후 계속 감소하기 시작해 2007년 3분기부터 400만명 아래로 낮아졌다. 외환위기가 터졌던 1998년에도 20대 취업자 수는 440만명, 1999년은 434만명 등 400만명대를 유지해왔다.


이처럼 20대 취업자가 감소하는 이유는 이들 연령층이 1980년대 초반 수준으로 떨어졌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취업률이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20대 인구는 1981년 632만명에서 1995년에는 791만명으로 계속 증가세를 보였지만 1996년부터 조금씩 감소하기 시작하더니 작년 649만6천명, 올해 1분기에는 642만5천명 수준으로 떨어졌다.

또 경기침체로 인한 청년층 취업난도 취업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반면 고령화 사회의 영향으로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60세 이상 취업자는 지난해 3분기 286만3천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 올해 1분기는 이보다 감소했지만 235만3천명으로 집계됐다.

과거 1981년 80만명 정도였던 것과 비교하면 취업자 수가 3배 수준으로 증가한 셈이다. 60세 이상 인구 수는 1981년 264만5천명에서 올해 1분기에는 750만4천명으로 3배 증가했다.


박근정 기자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남태평양 섬나라 나우루로 도피한 사기 피의자 국내 송환
인터폴 국제공조수사로 남태평양 섬나라로 도피한 11억 원대 사기...
쏘이면 통증 심하면 사망, 독개미 유입 '적신호'
최근 호주와 일본 등에서 사람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가하는 독개미...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