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벚꽃축제 국회, 배려심은 낙제점?
사회일반

<현장> 벚꽃축제 국회, 배려심은 낙제점?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4-19 10:13:05 | 수정 : 2012-04-19 22:47:0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경내 개방한 국회에 차세우면 견인, 구름다리 경사로 위험천만
새하얀 벚꽃이 만발한 윤중로는 4월만 되면 인파로 북적인다. 짧게 피고 지는 벚꽃의 특성상 꽃을 보기 위해 단기간에 몰려든 인파는 폭발적이다. 수십만명의 시민들은 국회로 도시락을 싸들고 잔디밭에 앉아 봄의 향기에 흠뻑 도취된다.
국회의사당 앞에 위치한 잔디밭 전경.

새하얀 벚꽃이 만발한 윤중로를 찾은 시민들.

올해 여의도 벚꽃 축제는 12일부터 시작해 오는 23일까지 국회 경내와 여의도 주변에서 열린다. 이 기간 국회 경내는 개방된다. 시민들은 벚꽃의 운치를 즐기기 위해 기분 좋게 국회를 찾아오지만 배려심이 부족한 현실에 맞닥뜨리며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

시민들의 불만은 국회의 폐쇄된 주차 운영으로 극에 달한다. 현재 국회 경내에는 축제 기간에 출입을 자유롭게 개방했다. 그럼에도 공무 차량 외에 일반 차량은 주차가 불가능하다. 국회는 평상시 인근 둔치 주차장을 2시간 무료로 개방한다. 그러나 벚꽃 축제기간에는 오전 9시30분까지 직원들 중심으로 주차가 허용되며 이후 시간대는 일반인들이 이용할 수 없다.

말 그대로 둔치 주차장은 직원들 전용 주차장이 된다.

국회를 오려면 도보나 대중교통, 또한 인근 주차장을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이로 인해 시민들의 불편이 적지 않다.
국회는 13일부터 22일 오후 7시까지 벚꽃 축제기간으로 설정하고 경내를 개방했다.

"차량출입은 자유롭게 주차는 둔치주차장"에라는 문구. 그러나 차량출입은 해도 주차는 못하고 행사기간에는 오전 9시30분 이후 둔치주차장에 차를 세워두지도 못한다.

차량을 세워두면 어김없이 경위들이 찾아와 파란색 '주차위반차량' 스티커를 붙인다. 심지어 몇번 전화를 한뒤 인근 둔치 주차장으로 차량을 견인해 간다. "국회 개방"이라고 써놓은 푯말이 무색하다. 한 시민은 “축제 기간이라서 안심하고 주차해 놓았는데 견인당해 황당하다. '주차시 견인한다'는 문구가 담긴 현수막을 걸어주는 등 시민들을 생각하는 배려가 없어 아쉽다”고 말했다.
국회 경내에 차를 세워두면 어김없이 경위가 다가와 파란색 주차금지 스티커를 차량 뒷유리에 붙인다.

스티커를 붙이려는 경위와 해당 차량의 주인이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여기에 대해 국회 경호과 관계자는 “차량을 견인하기 전, 본인 한테 여러 번 통보한다. 주차 위반 2시간이 지나야만 견인한다"며 "먼 곳으로 한 것도 아니고 둔치 주차장으로 우리가 비용을 들여 견인하고 있다. 사무처 질서 유지에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축제기간에는 인파가 몰려 어쩔수 없다. 시민들도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전했다. "직원들 외에는 대중 교통을 이용하라"는 말인데 국회를 개방한 취지를 무색케 했다.
국회 개방 행사기간인 17일 견인당한 차량이 주차한 곳에 견인이동통지서가 붙어있다.

최근 건설된 국회 둔치주차장과 국회 후문 앞을 연결하는 구름다리에서도 문제점이 노출됐다. 수많은 인파가 지나다니는 이 다리 양쪽 계단 중앙에 만들어진 수직에 가까운 경사로는 위험천만하다. 실제 기자가 취재 도중 만난 한 남성은 휠체어에 탄 노모를 모시고 왔다가 위험을 감수해야 됐다.
국회 둔치주차장에서 국회 후문까지 연결된 구름다리. 좌우편 계단 중앙에 있는 경사로가 상당히 가파르다. 어떤 용도로 지어졌는지 설명이 없다. 차라리 계단으로 만들어지는게 낫지 않았을까?

가파른 경사로 옆 계단으로 시민들이 걸어오고 있다.

벚꽃 축제를 구경하러온 고정석(40대초반, 경기도 광명)씨는 (경사로가)장애인 전용로인줄 알고 노모를 휠체어에 태운채 올라가려 했으나 가파른 경사로 미끄러질수 있다는 위험을 감지했다.

고씨는 "경사로가 너무 위험해 휠체어를 끌고 가는 것을 포기했다"며 "건축업에 종사하는 나도 용도가 파악이 안된다. 뭔가 쓸수 있게 만들어야 되는데 휠체어 뿐만 아니라 자전거도 들고 가기 어렵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휠체어에 노모를 태우고 내려오려던 김중석(40대 초반)씨가 경사로를 이용해 휠체어를 끌고 가려고 준비중이다.

김중석씨가 가파른 경사로가 노모에게 위해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휠체어만 끌고 내려가고 있다.

가파란 경사로는 용도가 불확실하고 오히려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한다. 차라리 계단으로 만들었다면 그게 더 낫지 않았을까?

이에 대해 국회 시설관리과 담당자는 “올해에 부임받아서 정확한 부분은 모르겠지만 아마도 자전거는 올라가기 힘들고. 단순 디자인으로 생각된다”고 답변했다.

구름 다리 디자인을 담당한 업체 관계자는 " 팀장 외에는 세부적 용도는 잘 모른다. 현재 팀장이 자리를 비워서 답하기 곤란하다“며 무성의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1년에 한번 치러지는 여의도 벚꽃 축제. 시민들을 주인으로 맞는 주최측의 세심한 배려가 첨가됐다면 좀더 기분 좋은 축제의 장이 될수 있을 것이다.

주말 마다 찾아드는 수십만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챙기려는 국회의 배려심이 여러 모로 아쉬운 현장이다.


정영석 기자[win@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