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붕괴‘ 급변사태 대비 韓·中·美 비공개 논의
북한

'북한 붕괴‘ 급변사태 대비 韓·中·美 비공개 논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0-03-19 13:26:36 | 수정 : 2010-03-19 13:26:0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北주민 대량 중국 탈북사태-핵무기 처리방안 논의
ⓒ뉴스한국
한·중·미 3국이 이례적으로 북한 정권의 붕괴를 포함한 급변사태 대비 비공개 토론회를 가질 예정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SBS는 19일 중국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다음달 16일부터 중국 베이징과 장춘 등지에서 한국, 미국 등과 북한 급변사태 대비한 비공개 토론회를 갖는다”고 보도했다.

또 "이번 토론회는 6월과 7월에 걸쳐 한국, 미국 하와이 등에서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론회 자리에는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원, 한국 국방연구원, 미국 태평양사령부 등이 관여한 가운데 유사시 초래될 북한 주민들이 대거 중국으로 탈북할 사태를 대비한 정책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북한 핵무기 안전성 확보 문제도 거론돼 3국이 심도깊은 논의기 이뤄질 것이라고 소식통은 밝혔다.


한편 소식통은 전문가들이 이번 한·중·미 토론회 개최와 관련해서 "북한 급변사태라는 용어 사용마저 꺼리던 중국이 처음으로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에 착수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고 분석했다"고 전했다.


정영석 기자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