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 광명성호 발사 타깃 한국이 아니라...
북한

해커, 광명성호 발사 타깃 한국이 아니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03-22 10:17:24 | 수정 : 2012-04-12 09:35: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북한이 만든 핵무기 100개이상, "우라늄 시설 또 있을 것"
지그프리드 해커 스탠퍼드대 교수가 21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에서 "북핵 위기는 해결될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북핵 시설을 2004년부터 7차례 직접 목도한 미국 핵과학자 지그프리드 해커 스탠퍼드대 교수가 광명성3호 발사후 최악의 시나리오는 "3차 핵실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커 교수는 21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열린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주최 학술회의에 참석해 “광명성3호 발사뒤 최악의 시나리오는 2009년 상황이 되풀이 되는 것"이라며 2009년 4월 5일 광명성 2호 발사뒤 두달여만인 5월 25일 2차 핵실험이 이뤄진 과거를 상기시켰다.

그는 북한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로 전환 가능한 광명성3호 발사계획을 공표한 이유에 대해 “한국을 타깃으로 한 것은 아닌 것 같다”며 “다른 주체에 위협을 가하는 차원”이라고 분석했다.

해커 교수는 지난 2010년 10월 군사 퍼레이드에서 공개된 이동식 탄도미사일 무수단에 대해 "3,000~5,000km를 날아갈수 있고 이동식인데다 포착하기 어렵기 때문에 미사일 기술은 장족의 발전을 이룬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발표가 끝난뒤 일본의 마사루 타마모토 캠브리지대학 연구 교수가 무수단의 위험성에 대해 묻자 “내가 일본에 살고 있다면 긴장의 요인이 될 것이다. 일본쪽으로 조준할 수도 있다”며 “아직 핵탑재 능력에 대한 테스트는 없지만 5~10년전만 해도 장거리 미사일 위협 능력 예상하지 못했다. 북한은 현재도 계속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량에 대해 "1990년대초 완성된 핵시설을 만들어 현재 100여 개 또는 그 이상의 핵무기를 무기고에 저장해 두고 있을 것"이라며 "대신 이 미사일들은 적재할수 없고 차나 배를 통해 이동하는 수준이어서 제한적 위협을 준다"고 설명했다.

핵 억지력을 강화시키는 핵탄두 소형화 개발 수준에 대해선 "아직 핵탄두에 해당되는 핵무기 시스템을 만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 핵 프로그램 개발이 계속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론 위협 요소”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2002년도부터 최신식 우라늄 농축시설을 만들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고 2010년 원심분리기 2천개를 본뒤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말했다.

해커 교수는 “미국은 2002년 파악한 정보에 따라 북한이 그해 전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원심분리기 부품 구매를 위해 쇼핑하고 있다고 파악했다. 그런데 2010년에 확실한 증거를 보았고 정보가 틀리지 않았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그러나 미국은 10년이 걸릴 것으로 오판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시설과 관련해선 "2천개 원심분리기 제조능력을 갖춘 또 다른 시설이 어딘가에 있을 것"이라며 "영변에서 개발한 것처럼 신속하게 구축했을 것이다. 우라늄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어느 누구도 모니터링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해커 교수는 "북한은 지난 50년간 자체적인 무기를 개발해 왔다"며 "북핵 위기를 흑백논리로 볼 것이 아니라 핵을 인정하고 안보문제를 보장해 주는 차원으로 접근해 체제전환을 장려해야 한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정영석 기자[win@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