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기도 시내버스요금 26일부터 인상

등록 2011-11-23 15:39:12 | 수정 2011-11-23 15:41:41

4년 8개월 만에 100원~최대 500원 인상

경기도내 시내버스요금이 오는 26일부터 전격 인상된다.

인상수준은 일반인, 교통카드 기준으로 일반형버스는 기본요금 900원에서 1,000원으로 100원 인상(11.1%)되고, 좌석형버스는 1,500원에서 1,800원(20.0%), 직행좌석형버스는 1,700원에서 2,000원(17.6%)으로 각각 300원씩 인상된다.

단, 직행좌석형 중 5개 노선에 55대를 운영하고 있는 경기순환버스는 장거리 고속도로 운행특성으로 인한 적자가 매우 커 이를 해소하고자 500원 인상된다.

이번 요금인상은 4년 8개월만의 조정으로서, 그동안 유류비 44.5%, 인건비 18.6% 상승으로 인한 버스업계의 운송적자 악화로 인한 버스운행중단이라는 극단적 상황이 예상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지난 9월 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인상안을 결정했다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이미 부산과 대전시 등 지방의 대부분은 작년부터 금년 7월까지 버스요금 인상을 완료한 상태로서, 시내버스 요금조정과 함께 쾌적하고 편안한 운행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차량시설 개선, 운전자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구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