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페이스북에 위안부 강제성 부인한 '아베 비판' 광고y
사회

서경덕, 페이스북에 위안부 강제성 부인한 '아베 비판' 광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2-02 14:33:49 | 수정 : 2016-02-02 14:41: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을 비판하는 영상 광고 중 일부. (서경덕 교수 제공)
뉴욕타임스 등 전 세계 주요 매체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진실을 알리는 광고를 꾸준히 게재해 온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전 세계 페이스북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관련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비판 광고를 올렸다고 2일 밝혔다.

서 교수는 "최근 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UN에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것은 지난 1월 아베 총리가 국회에서 얘기한 것을 그대로 옮긴것으로 역사왜곡을 또 시작한 격이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오히려 지금이 기회라고 생각한다. 일본 정부의 이런 역사왜곡 행위를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을 통해 일본을 압박해 나가는 것이 일본의 역사왜곡을 막을수 있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에 올린 광고는 45초 분량의 애니메이션 광고다. 1년 전 배포한 후 두 번째로 진행하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발언과 네덜란드 외무장관 및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성명 등을 넣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세계적인 반응을 전했다.

아베 총리를 특징적인 인물로 만들고 여기에 '일본이 국가적으로 여성을 성노예로 삼았다는 근거없는 중상이 전 세계에 퍼지고 있다'는 아베 총리의 발언을 목소리 그대로 담아 역사 왜곡의 실상을 전달했다. 맨 마지막 장면에서는 세계적인 독일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진리를 모르는 사람은 단순한 바보로 그치지만, 진리를 알면서도 그것을 부정하는 일은 범죄다'라는 문구를 넣어 역사왜곡을 일삼는 일본 정부와 아베를 강하게 비판했다.

서 교수가 공개한 영상 광고는 전 세계 젊은층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인 페이스북에 올려 미국, 독일, 중국, 호주 등 주요 10개국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홍보하고 있다. NYT, WSJ, WP, CNN 등 전 세계 194개국 주요 언론 605개 매체의 트위터 계정에도 영상을 링크했다. 유튜브 뿐만 아니라 아시아, 유럽, 미주 등 각 대륙별 주요 30개국을 선정하여 각 나라 대표 포털 사이트와 동영상 사이트에 동시에 올려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있는 중이다.

서 교수는 "제 페이스북을 통해 4개 언어로 광고에 관한 보충설명을 올렸다. 이번 광고에 필요한 비용은 치킨마루가 전액 후원했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