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대규모 개발 프로젝트 전면 재검토… 21조원 규모 계약 취소될 수도
경제

사우디,대규모 개발 프로젝트 전면 재검토… 21조원 규모 계약 취소될 수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9-07 16:08:03 | 수정 : 2016-09-07 16:08:5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저유가로 인한 재정적자를 메꾸기 위해 대규모 개발 프로젝트의 추진여부를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블룸버그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사우디가 추진 중인 690억 달러(약 75조2307억원) 규모의 개발 프로젝트 수천건을 전면 재검토한 뒤 200억 달러(약 21조8060억원) 이상의 계약을 취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사우디의 지난해 재정 적자 규모는 사상 최대인 980억 달러(약 106조8494억원)로, 국내총생산(GDP)의 16%에 달한다. 이는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가장 큰 비율이다.

지난해부터 국제유가가 폭락하고 저유가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사우디는 파격적인 긴축을 벌여왔다.

특히 올해 들어 모하메드 빈 살만 부왕세자 주도로 석유 수익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경제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각종 경제개혁과 수익다각화가 실제로 결실을 보고 재정적자를 줄이려면 중장기적인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단기적인 방침이 필요하다는 게 경제전문가들의 분석이다.

VTB캐피털의 라자 아가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수익다각화 전략은 시간이 지난 뒤에야 결과를 낼 것"이라며 "당장 저유가로 인한 재정적자를 만회하기 위해서는 지출을 줄이는 방법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사우디 정부 측은 개발 프로젝트 축소 소식에 대해 언급을 거부했다.(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