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왕성 얼음층 밑에 거대한 '슬러시' 바다 있다"
경제

"명왕성 얼음층 밑에 거대한 '슬러시' 바다 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17 14:22:31 | 수정 : 2016-12-05 13:12:2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명왕성의 하트모양 '톰보지역' 왼쪽에 형성된 울퉁불퉁한 산맥과 거품 모양이 지형. 미 항공우주국(나사)와 연구진이 3월 18일 사이언스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산맥지역은 대부분 물로 이뤄진 얼음으로 형성돼있고, 거품 모양의 지형은 질소와 메탄 등으로 이뤄진 얼음으로 돼있다. (나사=뉴시스)
명왕성의 하트모양 지표면 얼음 층 아래에 거대한 바다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산타크루스 분교의 프랜시스 니모 교수 연구진은 16일(현지시간)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각각 기고한 연구 논문에서 명왕성의 얼음 층 아래에 지구처럼 거대한 바다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니모 교수에 따르면 명왕성의 바다는 규모 면에서 지구의 바다와 비슷할 것으로 추정된다. "명왕성은 지구보다 크기가 작지만, 바다의 깊이가 지하 100km 정도로 추정되는 만큼 바닷 물의 양은 비슷하다"는 것이다. 또 명왕성 지표면의 얼음층 아래에 있는 바다가 액체 상태이거나, 암모니아 성분 때문에 최소한 반쯤 얼어 걸쭉한 '슬러시' 상태일 것으로 추정했다.

니모 교수는 명왕성에서 '톰보 영역'으로 불리는 하트 모양의 지역의 왼쪽에 자리잡은 '스푸트닉 평원'이 최대 위성인 샤론과 언제나 정반대에 위치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또 이 것이 서로 조수의 영향을 받고 있는 관계임을 보여주는 것으로 추정했다. 즉 명왕성 중심을 관통하는 축을 그으면 샤론의 반대편에 스푸트닉 평원이 있는데, 이를 일명 '조수 축(tidal axis)'으로 볼 수있다는 것이다.

니모 교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스푸트닉 평원은 주변 지역보다 질량이 더 많은데, 이것은 거기에 다른 것(extra stuff)이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또 "스푸트닉 평원은 하나의 구멍이기 때문에 무게가 더 나가면 안된다"면서 "따라서 평원 지표면 아래 추가 질량(extra mass)을 숨겨놓고 있어야 맞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평원 아래의 물이 얼음보다 더 농도가 짙은 '슬리시 상태'여서 스푸트닉 평원이 많은 질량을 갖게 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미 항공우주국(NASA)은 탐사위성 뉴허라이즌스호가 지난해 7월 근접비행하며 촬영한 명왕성의 사진을 분석한 결과 명왕성에는 질소와 메탄으로 이뤄진 빙하가 흐르며, 얼음 화산이 분출하는 등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지형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특히 명왕성의 이른바 거품 지형 옆에 있는 5km 높이의 산맥은 물로 이뤄진 얼음으로, 물과 얼음은 질소와 일산화탄소보다 밀도가 낮기 때문에 "얼어있는 바다 위에 떠있는 거대한 빙산처럼 기본적으로는 떠있다(basically floating, like gargantuan icebergs in an also-frozen sea)"고 지적했다. 또 명왕성의 '달'인 샤론도 분화구 안쪽과 주변에는 암모니아 얼음층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런가 하면 지난 해 11월 , 나사 뉴 허라이즌스 탐사선 프로젝트 책임자인 앨런 스턴 박사는 영상자료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명왕성 지표면에서 얼음을 분출하는 화산을 발견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그는명왕성의 산맥들 꼭대기에서 지구와 화성의 화산과 유사한 함몰지형이 발견됐다면서, 이 화산들이 암석조각들을 분출하는 대신 얼음 상태의 물과 질소, 암모니아 또는 메탄 얼음을 분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나왔어?"·"죽으면 안 돼"…세월호 선조위, 휴대전화 복구 결과 공개
2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세...
朴, 6시간 재판에 딱 '19자' 발언…하품·팔짱·미소도
"나중에…", "자세한 건 추후에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근혜...

TODAY 뉴스

더보기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한 항소심에서 법원이 1심보다 더 무거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9부(부장판사 함상훈)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한 모(22) 씨와 정 모(21) 씨에게 징역 7년, 김 모(22) 씨와 박 모(2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한 씨의 형량은 1심과 동일하고, 정 씨, 김 씨, 박 씨의 경우 1심보다 형량이 1년씩 늘어났다.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던 다른 김 모(22)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또 다른 김 모(22) 씨에게는 원심과 동일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