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박 대통령) 손 뿌리치지는 않았다…늘품체조 있는지 몰라"y
스포츠

김연아, "(박 대통령) 손 뿌리치지는 않았다…늘품체조 있는지 몰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23 14:53:58 | 수정 : 2016-12-05 13:22:2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에 이름 올려
피겨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김연아가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피겨스케이팅 역사를 새로 쓴 '피겨여왕' 김연아가 대한체육회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대한체육회는 23일 오전 11시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2016년도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한 김연아를 명예의 전당에 올리는 기념식을 열었다. 김연아는 이 자리에서 최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일부인 늘품체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한 언론은 김연아가 2014년 11월 26일에 있었던 늘품체조 시연회에 참석하지 않아 불이익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늘품체조는 문화체육관광부가 3억 5000만 원을 들여 만든 생활체조로 최순실(60·개명 후 최서원·구속) 씨의 측근 차은택(47·구속)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연회에는 박근혜 대통령도 참석했다.

김연아는 "불이익을 당했다든지 그런 말에 대해서는 솔직히 제가 직접적으로 느낀 게 아니다. 너무 얘기가 커지는 것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또 "저는 (늘품체조 시연회) 그런 행사가 있는지도 몰랐다. 에이전시에서 다 처리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몰랐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광복 70주년 국민대합창 행사에서 김연아가 박 대통령이 잡은 손을 일부러 빼는 모습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는데 이 부분도 해명했다. 김연아는 "사실 그 당시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그 자리가 제 자리가 아니었다. 생방송이다 보니까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그런 일이 벌어졌다"며, "제 기억으로는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어도 어른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았던 것 같다. 라인도 잘 안 맞았고, 보기에는 오해를 할만한 상황이긴 했지만 뿌리치거나 그런 일은 없었다고 기억한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5일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를 열고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소치동계올림픽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딴 김연아를 2016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