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누진제 개선한다…12월 1일부터 소급적용
경제

전기요금 누진제 개선한다…12월 1일부터 소급적용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24 14:22:00 | 수정 : 2016-12-05 13:25:5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검침일 달라 생기는 요금 차이도 없애기로
자료사진, 지난 여름 서울 중구 주택가에서 한국전력 검침원이 전기 계량기를 검침하고 있다. (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가 전기요금 체계 개편방안을 24일 국회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합리성, 형평성, 안정성, 지속가능성을 원칙으로 과도한 단계와 배수를 줄이고 선진국 사례와 국회 제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3단계 3배수 체계로 바꿨다. 100kWh 단위로 설정한 누진구간을 소비패턴과 가구분포 변화를 고려해 재조정했고 판매회사의 비용 회수를 보장하면서도 전기요금이 급등하는 문제를 해소하도록 구간별 요율을 조정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정부가 발표한 안은 총 3개로 첫 번째는 누진제 원리에 근접한 것이다. 200kWh까지를 1단계로 201~400kWh를 2단계로 401kWh이상을 3단계로 구분했다. 요율은 선진국 사례와 같이 2단계 구간을 평균 판매단가인 kWh당 130원으로 설정하고 1단계 요율은 여기서 80% 수준으로 적용한다. 3단계 요율은 1단계의 3배인 kWh당 312원이다. 이 안으로 확정할 경우 평균 요금 인하율은 10.4%다.

두 번째 안은 최대한 현 체계를 유지하는 것이다. 1단계(~100kWh)와 2단계(101~200kWh)는 현행대로 유지하고 기존 3단계 이상 구간(201kWh~)을 3단계로 통합한다. kWh 당 요율은 1단계 60원, 2단계 126원, 3단계 188원이다. 평균 요금 인하율은 11.5%다.

세 번째 안은 절충안이다. 누진제 원리를 최대한 유지하면서 첫 번째 안과 두 번째 안의 단점을 보완했다. 1단계는 200kWh까지, 2단계는 201~400kWh, 3단계는 401kWh부터다. 각 단계의 kWh 당 요율은 1단계의 경우 93원, 2단계는 188원, 3단계는 280원이다. 평균 요금 인하율은 11.6%다.

검침일이 달라 요금이 달라지는 문제점도 해결한다. 희망검침일 제도를 모든 가구에 확대하는 것이다. 2020년까지는 전자식 스마트 계량기를 구축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다가구 주택은 희망하는 주택에 가구별 계량기 설치를 지원하고 계량기를 교체할 때는 주택용 전자식 스마트 계량기를 우선 적용한다. 장기적으로는 주택용에도 계절별·시간대별 차등 요금제를 도입해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하기로 했다.

기초생활수급자의 정액 할인 한도는 확대하기로 했다. 할인한도를 현행 월 8000원에서 월 1만 6000원으로 2배 확대하는 것이다. 여름철에는 할인금액을 월 2만 원으로 늘린다. 3자녀 이상인 가구는 현행 20%에서 30%로 할인 폭이 늘어난다. 대가족도 현행 한 단계 낮은 요율에서 30% 할인으로 개편한다. 출산가구는 출산 이후 30% 할인을 새롭게 적용하고, 경로당·복지회관 등 사회복지시설의 할인율도 늘린다. 초·중·고교는 평균적으로 전기요금 부담을 15~20% 낮추고 유치원도 초·중·고교와 동일하게 할인한다. 태양광 설치 학교는 연 400만 원 수준의 요금을 적게 내도록 한다.

산자부는 공청회 등을 열어 의견을 수렴한 뒤 최종 개편안을 확정하고 다음 달 중순까지 모든 절차를 마무리한다. 이렇게 개편안을 확정하면 12월 1일부터 소급적용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웹 서핑 도중 감염 가능성 ‘크립토실드’ 랜섬웨어 주의 필요
크립토믹스 랜섬웨어 변종인 크립토실드 랜섬웨어가 나타났다. 보안...
안갯속 호남 민심…"文도 安도 아직은 글쎄"
"문재인이 계속 호남에 내려오면 뭐하나 아무도 관심이 없는데…"...

TODAY 뉴스

더보기

국회 농해수위, 세월호 선체조사위 설치하는 특별법 의결
세월호 선체를 인양한 후 효과적인 선체조사를 위해 별도의 기관이 만들어진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을 의결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 특별법은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의 이견을 여야가 조정·합의한 것이다. 세월호 선체와 선체 내부 조사 및 보존검토를 포함한 선체 처리계획 수립 업무를 수행하는 위원회를 별도 기관으로 새롭게 설립하는 내용을 담았다. 세월호를 인양한 후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선체 조사가 목적이라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