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김은숙 작가 "쓸쓸하고 찬란한 판타지 하고 싶었다"
연예

'도깨비' 김은숙 작가 "쓸쓸하고 찬란한 판타지 하고 싶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24 15:50:28 | 수정 : 2016-12-05 13:26: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크릿 가든·상속자들·태양의 후예등 인기 드라마 작가
스타 작가 박지은 '푸른 바다의 전설'과 시청률 경쟁 묘미
"수목엔 '푸른 바다의 전설',금토엔 tvN '도깨비' 봐 달라"
김은숙 작가가 22일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드라마 '도깨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 장단점이 명확한 작가잖아요. 저에 대해 어떤 지적들이 있는지 알아요. 이번에는 그런 지적 받지 않게 정말 열심히 해볼게요. 한 번 변해볼게요. 보완하고 있으니까, 끝까지 지켜봐 주세요."

신인 작가의 말이 아니다. '태양의 후예'(38.8%) '상속자들'(25.6%) '신사의 품격'(24.4%) '시크릿 가든'(35.2%) '온에어'(26.2%) '파리의 연인'(57.6%) 등을 쓴 국내 최고 드라마 작가 김은숙(43)의 말이다.

김 작가는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케이블 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도깨비'(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에 참석, "배우들의 커리어에 누가 되지 않는 대본을 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지금도 이렇게 잘 쓰는데, 단점을 보완하면 도대체 어떤 대본이 나오는 거냐"는 이야기가 관계자들 사이에서 나왔다.

이번 작품은 김 작가의 본격 판타지 로맨스다. 제목처럼 도깨비가 주인공이고, 저승사자와 귀신을 보는 소녀가 등장한다. 드라마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진행되기도 한다. '시크릿 가든'(2010)에서 남녀 주인공의 몸이 바뀌는 판타지적인 설정을 쓴 적이 있기는 하지만 이렇게 온전히 판타지 세계를 다룬 적은 없었다.

김 작가는 '도깨비'에 대해 "이상하고 아름답고 쓸쓸하고 찬란한 이야기의 판타지 드라마를 꼭 하고 싶었다. 이렇게 좋은 배우들과 하게 돼서 기쁘고, 하이라이트 보고 나서 기분이 정말 좋아졌다. 너무 재밌어서 소름끼친다"고 했다. 드라마는 고려 시대 무신이었으나 주군으로부터 버림받고 저주를 받아 도깨비로 935년을 산 남자의 이야기다. 저주를 풀기 위해서는 도깨비 신부를 만나야 한다.

이날 제작발표회 직전, '도깨비'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최초 공개됐다. 드라마에는 고려 시대와 현재를 오가면서 화려한 컴퓨터 그래픽과 액션 장면, 등장인물들의 로맨스까지 다양한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을 함께 보던 김 작가와 주연 배우 공유·이동욱·김고은·유인나·육성재는 박수를 치고 환호성을 지르기도 했다.

김 작가는 "판타지 장르는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어린이용이 될 수도 있고, 오후 8시 이후에 방송되는 성인용이 될 수도 있는데, 다행스럽게도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성인용이 된 것 같다"며 "사극 장면이 영화 전반에 깔리게 될 것이고, 다양한 판타지적인 요소가 드라마를 채울 것이 기대된다"고 했다.

이번 드라마는 올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차기작이라는 점, 또 이 작품의 영광을 함께한 이응복 PD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실패한 적 없는 김 작가이지만, 주변의 기대가 부담스럽지 않을 수는 없는 상황이 형성된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작가는 "감사하게 생각할 뿐"이라고 했다. 그는 "전작이 잘됐기 때문에 한 번의 기회가 더 주어지고, 편성도 쉽게 받을 수 있다. 캐스팅할 때도 배우들이 심사숙고해준다. 부담감보다는 다행이라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이번 드라마도 잘하고 싶다. 그래야 다음에도 기회가 주어지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또 한 가지 관심거리는 같은 시기에 방송되는 또 다른 스타 작가 박지은 작가의 '푸른 바다의 전설'과의 시청률 경쟁이다. 물론 두 작품은 같은 시간에 방송되는 건 아니지만, 두 거물 작가가 거의 같은 시간에 똑같이 판타지 장르의 드라마를 써냈다는 점도 화젯거리다.

김 작가는 "판타지를 좋아해서 박 작가의 작품('푸른 바다의 전설')을 잘 보고 있다. 우리 드라마도 잘되고, 그 드라마도 잘됐으면 한다. 수목에는 '푸른 바다의 전설' 보시고, 금토에는 '도깨비'를 봐 달라"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청와대 특활비 상납’ 전 국정원장들 징역형…법원 “뇌물은 아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
한수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천지·대진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운영허가 기간이 남은 월성 원전 1호기...
새누리당 초선의원, "보수정치 실패 책임 중진 은퇴해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중 일부가 선거 참패 결과의 책임을 물으며...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 확산…당선 확정 후 신경질적 반응 보여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선택을 받은 이재명 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인천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많아…니코틴은 유사
국내에 판매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의 타르 함유량이 일...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법원 “범죄 혐의 다툼의 여지 있어”
운전기사, 공사 근로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혐의...
김기덕 감독, MBC 'PD수첩'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다수의 영화를 만들고 여러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해 세계적으로 유...
‘용산 건물 붕괴’ 합동감식 “폭발·화재 때문 아냐”
지난 3일 무너진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현장 합동감식 결과,...
"유명 해외 배송업체 사칭한 이메일 악성코드 주의하세요"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국내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을 상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명예훼손 혐의 지만원 씨 고소
임종석(52)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을 가리켜 주사파라고 ...
‘후원금 강요’ 장시호, 항소심서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강요한 혐의 등...
"FIFA, 사과 후 오류 수정…'전범기 티셔츠'는 아직 판매"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한국 대표팀...
담뱃갑 경고 그림 청소년에 효과…10명 중 8명 “담배 안 피워야겠다”
담뱃값 경고 그림이 청소년의 흡연 예방과 금연에 효과가 있다는 ...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 강효상, "양상훈 주필을 파면하라" 요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달 29일 조선일보·TV조선을 겨냥해...
무좀약·순간접착제 안약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무좀약, 순간접착제 등 안약 용기와 유사한 형태의 용기에 담긴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