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알레포 반군· 민간인 철수 행렬…첫날 1150명
국제

시리아 알레포 반군· 민간인 철수 행렬…첫날 1150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3:47:16 | 수정 : 2016-12-16 13:47: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리아 반군의 철수가 15일 오후(현지시간)부터 시작된 가운데 반군과 그 가족을 태운 2번째 차량 행렬이 알레포 동부를 떠났다고 현지 뉴스통신 SANA가 보도했다.

SANA는 이날 첫 행렬에 1150명이 알레포 동부를 떠나 알레포 서부의 시골마을인 라시디엔에 도착했으며 철수가 완료될 때까지 반군과 민간인의 철수는 밤새 내내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와 터키 중재로 이뤄진 반군의 철수 합의에 따라 반군 4000명을 비롯해 1만5000명이 알레포를 떠날 것으로 추정된다.

반군을 태운 버스행렬이 이날 오후 가장 먼저 알레포를 떠났다. SANA는 TV방송으로 첫 반군 철수는 유엔 없이 국제적십자의 감독 하에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알레포로 가는 주요 국제도로인 람누세 도로는 반군이 일부 구간을 장악해 폐쇄됐었으나 첫 버스행렬은 이날 라무세 도로를 통해 알레포를 빠져나갔다. 다친 반군을 태운 구급행렬도 이 버스행렬의 뒤를 따랐다. 합의에 따라 러시아와 시리아는 알레포에서 철수하는 반군들의 신변안전을 보장했다.

SANA는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동부에서 200만개의 박격포, 2000개, 그래드 미사일 2000개 등 숨겨 있던 중무기를 압수했다고 보도했다.

알레포 동부의 반군이 철수하는 한편 북서부 이들리브의 반군은 시아파 지역 2곳에 있는 민간인들의 탈출을 허용했다. 2곳에서 민간인을 태운 버스행렬은 알레포의 첫 버스 행렬 출발과 동시에 떠났다.

이번 반군 철수가 완료되면 시리아 정부는 알레포 전역을 장악할 수 있게 된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