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알레포 반군· 민간인 철수 행렬…첫날 1150명
국제

시리아 알레포 반군· 민간인 철수 행렬…첫날 1150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3:47:16 | 수정 : 2016-12-16 13:47: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리아 반군의 철수가 15일 오후(현지시간)부터 시작된 가운데 반군과 그 가족을 태운 2번째 차량 행렬이 알레포 동부를 떠났다고 현지 뉴스통신 SANA가 보도했다.

SANA는 이날 첫 행렬에 1150명이 알레포 동부를 떠나 알레포 서부의 시골마을인 라시디엔에 도착했으며 철수가 완료될 때까지 반군과 민간인의 철수는 밤새 내내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와 터키 중재로 이뤄진 반군의 철수 합의에 따라 반군 4000명을 비롯해 1만5000명이 알레포를 떠날 것으로 추정된다.

반군을 태운 버스행렬이 이날 오후 가장 먼저 알레포를 떠났다. SANA는 TV방송으로 첫 반군 철수는 유엔 없이 국제적십자의 감독 하에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알레포로 가는 주요 국제도로인 람누세 도로는 반군이 일부 구간을 장악해 폐쇄됐었으나 첫 버스행렬은 이날 라무세 도로를 통해 알레포를 빠져나갔다. 다친 반군을 태운 구급행렬도 이 버스행렬의 뒤를 따랐다. 합의에 따라 러시아와 시리아는 알레포에서 철수하는 반군들의 신변안전을 보장했다.

SANA는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동부에서 200만개의 박격포, 2000개, 그래드 미사일 2000개 등 숨겨 있던 중무기를 압수했다고 보도했다.

알레포 동부의 반군이 철수하는 한편 북서부 이들리브의 반군은 시아파 지역 2곳에 있는 민간인들의 탈출을 허용했다. 2곳에서 민간인을 태운 버스행렬은 알레포의 첫 버스 행렬 출발과 동시에 떠났다.

이번 반군 철수가 완료되면 시리아 정부는 알레포 전역을 장악할 수 있게 된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