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알레포 반군· 민간인 철수 행렬…첫날 1150명
국제

시리아 알레포 반군· 민간인 철수 행렬…첫날 1150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3:47:16 | 수정 : 2016-12-16 13:47: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리아 반군의 철수가 15일 오후(현지시간)부터 시작된 가운데 반군과 그 가족을 태운 2번째 차량 행렬이 알레포 동부를 떠났다고 현지 뉴스통신 SANA가 보도했다.

SANA는 이날 첫 행렬에 1150명이 알레포 동부를 떠나 알레포 서부의 시골마을인 라시디엔에 도착했으며 철수가 완료될 때까지 반군과 민간인의 철수는 밤새 내내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와 터키 중재로 이뤄진 반군의 철수 합의에 따라 반군 4000명을 비롯해 1만5000명이 알레포를 떠날 것으로 추정된다.

반군을 태운 버스행렬이 이날 오후 가장 먼저 알레포를 떠났다. SANA는 TV방송으로 첫 반군 철수는 유엔 없이 국제적십자의 감독 하에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알레포로 가는 주요 국제도로인 람누세 도로는 반군이 일부 구간을 장악해 폐쇄됐었으나 첫 버스행렬은 이날 라무세 도로를 통해 알레포를 빠져나갔다. 다친 반군을 태운 구급행렬도 이 버스행렬의 뒤를 따랐다. 합의에 따라 러시아와 시리아는 알레포에서 철수하는 반군들의 신변안전을 보장했다.

SANA는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동부에서 200만개의 박격포, 2000개, 그래드 미사일 2000개 등 숨겨 있던 중무기를 압수했다고 보도했다.

알레포 동부의 반군이 철수하는 한편 북서부 이들리브의 반군은 시아파 지역 2곳에 있는 민간인들의 탈출을 허용했다. 2곳에서 민간인을 태운 버스행렬은 알레포의 첫 버스 행렬 출발과 동시에 떠났다.

이번 반군 철수가 완료되면 시리아 정부는 알레포 전역을 장악할 수 있게 된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웹 서핑 도중 감염 가능성 ‘크립토실드’ 랜섬웨어 주의 필요
크립토믹스 랜섬웨어 변종인 크립토실드 랜섬웨어가 나타났다. 보안...
안갯속 호남 민심…"文도 安도 아직은 글쎄"
"문재인이 계속 호남에 내려오면 뭐하나 아무도 관심이 없는데…"...

TODAY 뉴스

더보기

국회 농해수위, 세월호 선체조사위 설치하는 특별법 의결
세월호 선체를 인양한 후 효과적인 선체조사를 위해 별도의 기관이 만들어진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을 의결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 특별법은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의 이견을 여야가 조정·합의한 것이다. 세월호 선체와 선체 내부 조사 및 보존검토를 포함한 선체 처리계획 수립 업무를 수행하는 위원회를 별도 기관으로 새롭게 설립하는 내용을 담았다. 세월호를 인양한 후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선체 조사가 목적이라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