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최순실 모른다…朴 대통령 존경한다"
정치

우병우, "최순실 모른다…朴 대통령 존경한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2 15:18:27 | 수정 : 2016-12-22 15:27: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세월호 수사 방해하지 않았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5차 오전 청문회를 마친후 증인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성태)'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순실 씨를 모른다고 말했다.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조응천 의원이 대정부질문에서 우병우 민정수석과 윤전추 행정관의 청와대 입성이 최순실과의 인연이 작용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최순실은 언제 알았나"고 묻자 우 전 수석은 "최순실, 현재도 모른다"고 말했다. 정 의원이 "현재도 모르는 것인가"라고 묻자 "네. 언론에서 봤다"고 말했다. 정 의원이 황당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아니 이게 전부 근거 없는 의혹이라는 얘긴가"라고 묻자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세월호 수사에 있어 압수수색을 방해했다는 지적을 전면 부인하기도 했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4년 6월 광주지검에 압수수색하지 말라고 전화했나. 광주지검은 세월호 구조 책임을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와 해경 간의 통신자료 확보가 아주 중요해 압수수색에 나섰는데 (우 전 수석이) 방해했다. (우 전 수석이) 압수수색 영장 다시 끊으라면서 압수수색을 지체하게 만들었고 기소하지 못하게 했다. 왜 그랬나"라고 물었다.

우 수석은 "압수수색 하지 말라고 전화한 적은 없다. 압력을 넣은 적이 없다. 당시 세월호 사건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수사기 때문에 법과 원칙에 따르라고 했다. 신중하고 철저하고 엄정하게 해야 한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갖고 있었다. 그뿐이다"고 말했다. 이 문제를 박영수 특검이 수사할 것이라는 지적에는 "수사 받겠다. 수사를 하면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 의원이 2014년 11월 정윤회 문건 사건을 거론하며 최순실을 몰랐느냐고 캐묻자 우 전 수석은 "그런 자료가 있었다는 걸로 기억한다"면서도 알지 못한다고 반복했다. 손혜원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최순실 씨를) 한 번도 본 적 없다. 정윤회 문건 사건 때 정윤회 씨 부인이라는 정도만 알았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을 국정농단한 최순실을 몰랐다는 것은 민정수석으로서 직무유기가. 맞나"는 안민석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우 전 수석은 "몰랐다는 점에 대해서 업무가 미흡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을 존경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존경한다. 민정비서관으로 들어와서 민정수석이 된 이후에 직접적으로 통화도 하면서 저한테 말씀하신 게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일해야 한다 그런 식의 말씀을 하고 진정성을 믿었기 때문에 존경한다"고 말했다. 비서로 볼 때 박 대통령이 훌륭한 사람이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역시 존경한다고 답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정우택, “4대강 정책감사는 정치 감사…盧 서거일 앞두고 한풀이식 보복 의문”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8주기를 맞은 23일 정우택 자유한...
금으로 만든 깍두기 신체 깊숙이 숨겨 밀수출입
관세청은 시가 1135억 원 상당의 금괴를 밀수출입한 밀수조직 ...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쓴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공식사과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이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을 ...
촛불집회 주최 측 “이재용 엄정 처벌하라” 촉구
촛불집회 주최 측인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이...
‘과열·폭발 위험’ 미인증 단전지 사용 휴대용 선풍기 주의
날씨가 더워지면서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휴대용 선풍기 중 안전성...
가톨릭, 2000건 이상 성직자 성폭력 사건 '느릿느릿' 처리…교황, "올바른 길"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교황청이 처리하는 성직자 성폭력 사건이 2...
페이퍼컴퍼니 이용 74억원 홍콩으로 빼돌린 일당 적발
홍콩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수십억 원을 빼돌리고, 이를 ...
안철수, "패배했지만 좌절하지 않을 것"…박지원, "지도부 총사퇴" 제안
19대 대선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
중국 산동성 유치원 통학버스 터널 사고…한국인 포함 12명 사망
9일 오전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 타오쟈쾅 터널을 지나던 유치원...
삼척 산불진화 헬기 불시착 사고…40대 정비사 목숨 잃어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의 한 야산에서 산불을 끄던 산림청 헬기 1...
해킹한 개인정보로 광고글 올려 가짜 의약품 등 판매한 일당 검거
중국 해커로부터 사들인 개인정보를 각종 인터넷 광고글을 게시하는...
30일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시행…유출로 인한 피해 예방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생명·신체, 재산, 성폭력 등의 피해를 입...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