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일, "녹취록 뿐 아니라 삼성 자료도 박영선에게 넘겼다"
정치

노승일, "녹취록 뿐 아니라 삼성 자료도 박영선에게 넘겼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3 14:12:55 | 수정 : 2016-12-23 14:27:3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차은택 법조 조력자 김기동…우병우가 김기동 소개"
노승일 전 K스포츠 부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5차 청문회에 출석하여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 씨의 측근이었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우병우 전 청와대민정수석과 최순실의 관계를 가늠할 수 있는 주장을 하고 '박근혜-최순실-삼성'의 관계를 폭로하겠다고 예고해 파문이 일고 있다. 노 전 부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성태)' 5차 청문회에 참고인 중 한 명으로 출석했다. 애초 이완영·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을 둘러싸고 불거진 위증 교사 의혹을 위해 참고인 신분으로 불려나왔지만 우 전 수석이 최순실 씨를 알고 있다는 취지의는 발언을 하면서 청문회 도중에 증인으로 신분이 바뀌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우 전 수석이 최 씨를 모른다는 답변을 반복하자 노 전 부장에게 "우병우 증인이 정말 최순실을 모르는가"라며 의견을 물었다. 노 전 부장은 "진실은 국민이 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손 의원은 "아는 것이 있으면 얘기 좀 하라. (우 전 수석은) 차은택도 모른다고 한다"고 물었다.

노 전 부장은 "너무 파장이 클 것 같다"며 뜸을 들이더니 "들은 내용 그대로 말하겠다. 차은택의 법조 조력자가 김기동이라는 얘기를 들었다. 그러면 김기동을 누가 소개시켜줬느냐, 우병우 수석이 소개시켜줬다고 그렇게 저는 들었다"고 말했다. 노 전 부장이 언급한 '김기동'은 현재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으로 대우조선해양 수사를 책임지고 있는 인물이다. 사법고시 31회(사법연수원 21기) 출신이다. 2007년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BBK 주가조작 사건을 담당했다.

그러자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이 노 전 부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노 전 부장은 증인 선서를 한 후 참고인 신분으로 했던 발언을 다시 한 번 반복했다. 노 전 부장은 "고영태한테 들었다. 고영태도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그렇게 들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이 "결론적으로 우병우와 최순실이 잘 안다고 볼 수 있나"고 묻자 "그렇다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이를 듣고 있던 우 전 수석은 "모른다. 소개시켜준 적 없다. 차은택 씨든 김기동 씨든 여기서 불러서 확인해 봤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노 전 부장은 박영선 민주당 의원과 만난 사실을 캐묻는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추가 폭로 가능성을 언급했다. 노 전 부장은 "제 자료가 잘 전달될 수 있게끔 하기 위해서 박영선 의원을 콘택(접촉)할 수밖에 없었고 고영태에게 연락을 해달라고 했다. 박영선 의원이 진실성 있게 밝혀줄 것인지 아닌지 확인해야 할 필요성이 있었다. 제 자료를 드렸고 자료가 녹취록 뿐만 아니라 삼성 자료도 들어 있다"고 말했다. 녹취록이란 박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3차 청문회에서 공개한 것으로 최 씨가 노 전 부장에게 증언조작 등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 전 부장은 이 통화녹음은 10월께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의원이 최순실의 컴퓨터에서 자료를 복사했다고 밝힌 노 전 부장을 추궁하며 범죄라고 질타하자 노 전 부장은 "세상에 밝히고 싶었다. 부정부패를 알려야 되는 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의무라고 생각한다. (복사한 문건에는) 정부 문건이 하나 더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 전 부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해 여름 독일에서 월급 문제로 최 씨와 관계가 틀어진 후 의혹을 공개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또 노 전 부장은 "박근혜라는 거대한 사람과 박근혜 옆에 있는 거머리 최순실이랑, 삼성이랑도 싸워야 한다"며 앞으로 의혹을 더 폭로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