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신당이 내 캠프라니…김무성이 인재영입 맡을 것"
정치

유승민 "신당이 내 캠프라니…김무성이 인재영입 맡을 것"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7 16:35:45 | 수정 : 2016-12-27 16:37: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유승민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집단 탈당 및 '개혁보수신당'(가칭) 창당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새누리당을 탈당한 유승민 의원은 27일 '비박 신당이 자신의 대선캠프를 방불케 할 정도'라는 지적에 대해 "말이 안 되는 얘기다. 저는 원내대표를 포함한 당직을 일절 맡지 않을 것"이라고 손사래쳤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저 뿐만 아니고 다른 의원들이 많이 계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또 김무성 전 대표와 신당의 패권을 놓고 '알력다툼'이 치열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도 "우리 의원들을 김무성계와 유승민계 말하는 것도 옳지 않다"며 "김무성 전 대표나 저나 이 신당을 꼭 성공시켜서 보수의 구심점으로 만들자는 데 대해서는 확실한 신뢰관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큰 틀에서 개혁보수 신당을 성공시켜야 보수의 희망이 조금이라도 다시 생긴다는 대의명분 앞에서는 김 전 대표와 제가 다른 생각을 하지 못한다"며 "이 당을 무슨 김무성당이다 누구 당이다 사당화하는데, 우린 사당화가 싫어서 나온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신당의 인재영입에 대해 "그런 부분은 김 전 대표가 역할 해주십사 부탁을 드렸다"며 "당의 외연을 넓히고 그런 것은 김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으니 누가 봐도 사심없이 할 수 있다. 다만 안보나 경제, 복지 부분에서 우리가 큰 틀로 정한 원칙에 들어오는 인사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 나아가 새누리당 내 중도 친박계 성향의 인사들에 대해 "그 분들이 오시겠다면 아마 거의 다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한편 유 의원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독자세력화에 대해서는 "그 분 선택이니 모르겠다"면서도 "그 분이 저희 개혁보수 노선에 동의하시면 충분히 같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반 총장이 지금 대한민국이 처한 문제에 대해 어떤 개혁 해법을 갖고 있는지 저는 국민의 하나로 굉장히 궁금하고, 그 분도 그런 얘기를 할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또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도 곧 합류할 것이고 반 총장도 올 것"이라며 "반 총장이 새누리당으로 갈 것 같지는 않다"고 단언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