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정조준한 박영수 특검팀, 그룹 '핵심' 최지성·장충기 소환y
사회

삼성 정조준한 박영수 특검팀, 그룹 '핵심' 최지성·장충기 소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09 10:47:27 | 수정 : 2017-01-09 11:51: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참고인에서 피고인으로 신분 바뀔 가능성 있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곧 소환할 전망
최지성(왼쪽)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이 9일 오전 서울 대치동에 있는 특검 사무실로 출석했다. (뉴시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일 오전 최지성(66·삼성그룹 부회장)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63·삼성그룹 사장) 미래전략실 차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다. 두 사람은 삼성그룹 2인자로 통하는 핵심 중의 핵심 인물이다. 참고인 신분이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

삼성은 2015년 8월 최순실(61·구속기소) 씨 독일 현지법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 전신)와 220억 원 상당의 계약을 맺어 35억 원을 송금하고 삼성 명의로 산 말 대금 43억 원을 보냈다. 또 미르·K스포츠재단에는 204억 원을 출연했다. 최 씨의 조카 장시호(38·구속기소) 씨가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 2800만 원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10시 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낸 최 부회장은 기자들이 쏟아내는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지난달 6일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이 최 씨가 있는 독일로 돈을 송금한 사실을 최 부회장에게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최 실장에 앞서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장충기 사장도 기자들의 질문에 입을 꾹 닫고 조사실로 향했다. 장 차장은 삼성의 최 씨 지원에 직접 관여한 인물로 알려졌다. 삼성이 왜·어떻게 지원했는지 자세히 진술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이 두 사람을 수사할 때 관건은 최 씨를 지원하는 과정에 이 부회장이 개입하거나 지시했는지 여부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찬성한 후 삼성이 최순실-정유라(최순실 딸)를 지원했는지 핵심적으로 들여다본다. 특검은 국민연금의 합병 찬성 과정에 청와대와 보건복지부가 영향력을 행사한 진술과 단서를 확보했다. 최 부회장과 장 사장을 조사해 삼성의 부정청탁 여부를 확인한다면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가 보다 명료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두 사람을 조사한 후 특검은 이 부회장을 소환할 것으로 전해진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웹 서핑 도중 감염 가능성 ‘크립토실드’ 랜섬웨어 주의 필요
크립토믹스 랜섬웨어 변종인 크립토실드 랜섬웨어가 나타났다. 보안...
안갯속 호남 민심…"文도 安도 아직은 글쎄"
"문재인이 계속 호남에 내려오면 뭐하나 아무도 관심이 없는데…"...

TODAY 뉴스

더보기

국회 농해수위, 세월호 선체조사위 설치하는 특별법 의결
세월호 선체를 인양한 후 효과적인 선체조사를 위해 별도의 기관이 만들어진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을 의결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 특별법은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의 이견을 여야가 조정·합의한 것이다. 세월호 선체와 선체 내부 조사 및 보존검토를 포함한 선체 처리계획 수립 업무를 수행하는 위원회를 별도 기관으로 새롭게 설립하는 내용을 담았다. 세월호를 인양한 후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선체 조사가 목적이라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