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트, 올림픽 3회 연속 3관왕 무산…계주 동료 약물 여파
스포츠

볼트, 올림픽 3회 연속 3관왕 무산…계주 동료 약물 여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26 09:18:37 | 수정 : 2017-01-26 09:21:2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베이징올림픽 400m 계주 금메달 박탈
'인간 번개' 우사인 볼트(30· 자메이카)가 20일(한국시간) 리우의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육상 400m계주 결승에서 마지막 주자로 나서 1위로 골인한 뒤 세러머니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인간 번개' 우사인 볼트(31·자메이카)가 달성한 전인미답의 올림픽 3회 연속 3관왕 업적이 계주 동료의 금지약물 적발로 무산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6일(한국시간) 2008년 베이징올림픽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과 결승에서 자메이카 대표팀 주자로 나섰던 네스타 카터(32)의 소변 샘플을 재검사한 결과 금지약물에 양성 반응을 보여 자메이카의 금메달을 박탈했다고 발표했다.

카터가 양성 반응을 보인 금지약물은 메틸헥사나민이다.

규정에 따르면 계주 주자 가운데 한 명이라도 도핑이 적발되면 모든 주자들의 메달도 박탈된다.

이에 따라 볼트의 올림픽 3회 연속 3관왕도 물거품이 됐다.

베이징올림픽은 볼트가 단거리 황제로서 '대관식'을 치른 대회다.

당시 볼트는 100m와 200m에서 모두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금메달을 거머쥐었고, 400m 계주에서도 동료들과 함께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땄다.

볼트는 2012년 런던올림픽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연달아 같은 종목 금메달을 쓸어담아 3회 연속 3관왕을 달성했다.

리우올림픽에서도 3관왕에 오른 뒤 볼트는 파보 누르미(핀란드), 칼 루이스(미국)이 보유하고 있던 올림픽 육상 종목 개인 통산 최다 금메달에 타이를 이뤘지만, 베이징대회 계주 400m 금메달 박탈로 이 기록도 날아갔다.

자메이카의 금메달이 박탈되면서 트리니타드 토바고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일본이 은메달을 품에 안았고, 4위에 머물렀던 브라질이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앞으로 카터의 추가 도핑이 적발될 경우 볼트에게도 적잖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카터는 2012 런던올림픽에서도 계주 주자로 나서 자메이카의 금메달 획득에 힘을 더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2011년 대구대회와 2013년 모스크바대회, 2015년 베이징대회에서 잇따라 계주 주자로 출전해 금메달을 합작했다.

카터의 도핑이 추가로 적발되면 볼트의 금메달도 함께 박탈될 수 있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