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마티 동계U대회]빙속 김현영, 여자 500m 금메달…한국 두 번째 金
스포츠

[알마티 동계U대회]빙속 김현영, 여자 500m 금메달…한국 두 번째 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03 17:16:23 | 수정 : 2017-02-03 17:33: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지난해 2월 28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스프린트 스피드스케이팅 대회에서 여자 500m에 출전한 김현영(한국체대)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뉴시스)
김현영(23·한국체대)이 제28회 알마티 동계유니버시아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현영은 3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1·2차 레이스 합계 77초83을 기록, 1위에 올랐다.

그는 쓰지모토 아리사(일본·78초52)를 0.69초 차로 따돌렸다.

1차 레이스에서 38초80을 기록해 1위에 오른 김현영은 2차 레이스에서도 39초03의 가장 빠른 기록을 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011년부터 줄곧 국가대표로 활약해 온 김현영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해 24위에 오른 선수다.

김현영은 지난해 12월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린 제43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스피드선수권대회에서 1000m 2위에 올라 동계아시안게임 출전권을 따낸 상태다.

함께 출전한 남예원(22·경희대)은 1·2차 레이스 합계 79초67을 기록, 7위에 머물렀다.

김현영의 금메달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두 번째 금메달이다. 전날 스피드스케이팅 차세대 단거리 기대주 차민규(24·동두천시청)가 남자 500m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다.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낸 한국은 종합 7위를 달렸다.

러시아가 금메달 14개, 은메달 13개, 동메달 6개로 종합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뉴시스)


스포츠팀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나왔어?"·"죽으면 안 돼"…세월호 선조위, 휴대전화 복구 결과 공개
26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세...
朴, 6시간 재판에 딱 '19자' 발언…하품·팔짱·미소도
"나중에…", "자세한 건 추후에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근혜...

TODAY 뉴스

더보기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한 항소심에서 법원이 1심보다 더 무거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9부(부장판사 함상훈)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한 모(22) 씨와 정 모(21) 씨에게 징역 7년, 김 모(22) 씨와 박 모(2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한 씨의 형량은 1심과 동일하고, 정 씨, 김 씨, 박 씨의 경우 1심보다 형량이 1년씩 늘어났다.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던 다른 김 모(22)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또 다른 김 모(22) 씨에게는 원심과 동일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