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독살 김정남 시신 부검…북한, 시신 인도 요청
북한

말레이, 독살 김정남 시신 부검…북한, 시신 인도 요청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15 09:55:10 | 수정 : 2017-02-15 10:58:1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공항서 출국 절차 밟는 김정남 얼굴에 의문의 액체 뿌려
김정남 씨가 살해당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 CCTV 화면. 김 씨를 독살한 것으로 추정하는 여성 2명 중 1명의 모습이다. (YTN 보도화면 갈무리)
15일 말레이시아 정부가 푸트라자야 종합병원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 씨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규명한다. 북한 대사관이 김 씨의 시신을 인도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말레이 당국은 시신 인도 전에 부검을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김 씨는 13일 오전 9시쯤(현지시각)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홍콩 마카오행 항공편으로 출국하기 위해 절차를 밟던 중 여성 2명으로부터 공격을 받고 목숨을 잃었다. 말레이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안내 데스크 직원에게 '누군가 얼굴에 액체를 뿌렸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두통을 호소하고 발작증세를 보였던 김 씨는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가는 과정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인들이 뿌린 액체가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푸트라자야 병원 법의학부가 부검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구체적인 사인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김 씨는 1970년 6월 10일 평양에서 태어난 '김철'이란 이름의 가짜 여권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 경찰이 용의자 2명을 추적하고 있지만 아직 신원을 파악하지 못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김정남 암살은 김정은의 직접적인 승인이나 동의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이라며 "김정남이 '고액의 생활비를 보내지 않으면 망명하겠다'고 김정은을 협박했다면 북한 지도부가 김정남과 타협하는 대신 '암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 실장은 또 김 씨 피살에 북한 정찰총국이 직접 관여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