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통령의 날 전국서 반트럼프 행진.."나의 대통령 아냐"
국제

미 대통령의 날 전국서 반트럼프 행진.."나의 대통령 아냐"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1 14:56:00 | 수정 : 2017-02-21 14:58:3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일(현지시간) '대통령의 날'을 맞아 미국 시카고의 시위대가 "언론자유 보장하라" "나의 대통령 아니야"등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20일(현지시간) 미국 고유의 연방 국경일인 '프레지던트 데이'(대통령의 날)을 맞아 워싱턴, 뉴욕을 비롯한 대도시마다 수천명의 군중들이 "낫 마이 프레지던트 데이"(나의 대통령 아냐)를 외치면서 도심에서 항의시위를 벌이고 행진했다.

워싱턴에서는 한 달 전 도널드 트럼프대통령의 취임식날 거리를 메웠던 군중처럼 백만명이 넘는 규모는 아니었지만 전달하려는 메시지는 그날의 항의 시위와 같았다.

뉴욕에서도 맨해튼의 센트럴 파크 바깥에서 수천명이 성조기를 흔들며 줄지어 항의행진을 했다.

시카고에서는 수백명의 시위대가 트럼프 타워 빌딩에서부터 강을 건너면서 "도널드 트럼프는 물러나야한다"를 외쳤다.

워싱턴의 듀퐁 서클(Dupont Circle)에 있는 분수대 주위를 에워싼 100여명의 시위대는 "도널드 트럼프"를 부르면서 " 미국을 위대하게 만드는 것은 증오가 아니라 사랑"이라고 연호했다.

조지아주의 애틀랜타시에서는 수십명이 중심가에 집결해서 "당장 탄핵하라! (Not My) 프레지던트 데이 행사"란 집회 이름을 내걸고 시위를 벌였다.

미국의 프레지던트 데이는 조지 워싱턴의 생일을 기념해서 제정된 국경일로 해마다 2월 셋째주 월요일에 기념행진을 한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