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총수 부재' 사태에 수요사장단회의 잠정 중단
경제

삼성, '총수 부재' 사태에 수요사장단회의 잠정 중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1 15:08:14 | 수정 : 2017-02-21 15:10:1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삼성의 기업 이미지가 '갤럭시노트7' 리콜 악재, 이재용 부회장 구속 등으로 인해 대폭 하락했다. 20일 미국 여론조사기관 해리스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7년 미국 내 기업 평판지수 조사'에서 지난해 7위에서 42위 하락한 49위를 기록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이다. (뉴시스)
'총수 부재'라는 악재를 만난 삼성그룹이 당분간 매주 수요일에 열어온 사장단 회의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21일 삼성 관계자는 "22일로 예정됐던 수요사장단회의는 취소됐다"며 "다음주인 3월1일은 공휴일이라 회의가 없고, 그 이후에는 아직 일정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수요 사장단협의회는 수요일마다 삼성의 계열사 사장단이 모여 강연을 듣고 미래 먹거리와 장기 플랜을 고민하는 자리다. 연말·휴일 등의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취소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룹 입장에서는 총수가 구속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계열사 별로 각 사장들이 비상 경영에 집중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또 그룹의 컨트롤타워이자 수요사장단회의를 맡고 있는 미래전략실을 이끄는 최지성 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사장)이 피의자 신분이라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삼성은 지난달 18일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영장실질심사(1차)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수요사장단회의를 취소한 바 있다. 그 전에 삼성이 수요사장단회의 일정을 미룬 것은 2009년 1월 특검 당시가 유일하다.

지난달 당시 삼성은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진행되고,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는 최지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도 피의자로 몰린 상황에서 사장단이 한가롭게 강연을 듣고 있을 상황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렸다.

삼성 관계자는 "긴박한 상황이라 일(이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 결정)이 일어난 뒤 전날 오후 2시 정도까지만 해도 아무런 얘기가 없다가 급작스럽게 방침이 정해졌다"며 "회의가 완전히 없어진다는 결정이 내려진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