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국방부 "북 정권 붕괴시 필요조치…한국, 사드 신중히 대처해야"
국제

중 국방부 "북 정권 붕괴시 필요조치…한국, 사드 신중히 대처해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5 12:39:39 | 수정 : 2017-02-25 12:42: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경기 파주시 인근에서 바라본 북한 기정동(사진 상단) 마을. (뉴시스)
중국 국방부는 23일 열린 월례 브리핑에서 북한 정권이 붕괴할 경우 국가 안보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24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런궈창(任國强) 중국 국방부 대변인이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의 정권 붕괴에 대비한 비상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런 대변인은 "중국 군은 안보와 주권 수호를 위해 안보 환경에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한반도 정책은 변함이 없고, 한반도 정세가 민감한 가운데 관련국들은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정남 피살 이후 중국이 북·중 접경 지역에 군 병력을 증파했다는 홍콩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런 대변인은 "접경 지역에 병력을 증파했다는 소식은 전혀 근거가 없는 억측"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4일 홍콩 매체 둥왕(東網)은 중국인권민주화운동정보센터를 인용해 중국군이 돌발상황에 대비해 북중 접경지역에 1000명의 군부대 병력을 증파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서는 "국가 안보와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기존의 강경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 측이 인민해방군과 한국군 간의 군사관계에서 이룩한 성과를 중시해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에 직접적인 근심을 불러일으키는 현안(사드)을 신중히 다뤄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한미의 사드 배치를 강력히 반대하며 중국군은 이와 관련해 필요한 태세를 갖출 것이며 국가 안보를 확실히 지킬 것"이라고 역설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