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 젱킨스 '문라이트' 작품상…흑인감독 두번째
문화

배리 젱킨스 '문라이트' 작품상…흑인감독 두번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7 15:48:32 | 수정 : 2017-02-27 15:51:1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배리 젱킨스 감독의 '문라이트'가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았다. (AP=뉴시스)
배리 젱킨스(41) 감독의 '문라이트'가 흑인 감독으로는 두 번째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았다.

'문라이트'는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컨택트' '핵소 고지' '히든 피겨스' '라이언' '펜스' '로스트 인 더스트' '맨체스터 바이 더 씨'를 제치고 작품상을 받았다.

작품상 후보에 오른 흑인 감독 작품은 올해 시상식 포함 네 편에 불과하다. '문라이트' 이전까지 스티브 매퀸의 '노예 12년'이 유일한 작품상 수상작(86회)이고, 리 대니얼스 감독의 '프레셔스', 에바 두버네이 감독의 '셀마', 올해 후보에 오른 덴절 워싱턴 감독의 '펜스'는 모두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문라이트'가 작품상 오스카를 품에 안으며 아카데미 역사상 두 번째 흑인 감독 수상자가 됐다.

'문라이트'는 영화를 시(詩)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극찬을 받는다. 영화는 흑인이자 동성애자이고, 지독한 가난에 시달리고, 아빠는 없고 엄마는 마약중독자인 소년 '샤이론'을 통해 그가 사회적 편견에 맞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젱킨스 감독은 이 서사를 단순 이야기로 풀어내는 게 아니라 감각적인 촬영과 편집, 강렬한 음악과 조명, 생생한 눈빛과 서글픈 뒷모습으로 담아내는 영화적 마법을 선사했다는 극찬을 이끌어냈다. 젱킨스 감독은 또 '문라이트'를 통해 '소년의 정체성 찾기'라는 주제를 넘어 흑인·동성애자·마약중독자 등을 둘러싼 미국 사회 폐부를 깊이 들여다봤다는 점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주인공 '샤이론'을 성장기별로 나눠서 연기한 세 배우 알렉스 R 히버트·애쉬턴 샌더스·트레반테 로데스는 남우주연상 후보들을 넘어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외모는 물론 나이와 성격도 모두 다른 세 사람은 '샤이론'의 슬픈 눈빛을 공유하는 데 성공해 관객의 가슴을 쳤다.

한편 작품상 시상에 나선 배우이자 감독인 워런 비티는 수상작 제목을 잘못 읽으며서 아카데미 역사상 최대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다.

비티는 작품상 수상작이 적힌 봉투 대신 여우주연상 수상자인 '라라랜드' 에마 스톤의 이름이 써있는 봉투를 들고나와 작품상 수상작을 '라라랜드'로 잘못 발표했다. '라라랜드' 제작진이 수상 소감을 발표하고 있는 도중 아카데미 측이 정정 발표를 했고, '문라이트'가 '진짜' 오스카를 품에 안았다.

젱킨스 감독은 이와 관련, "꿈에도 일어나지 않을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문정인 떠든다” 말했다 혼쭐난 송 국방…야권, 청와대 정면 비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비판한 발...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 사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불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